본문 바로가기

흡연청소년

[일상] 당신이라면 흡연 청소년을 어떻게 훈계 하시겠어요? 매년 5월 31일은 세계 금연의 날이라고 합니다. 오늘(2011.06.01)부터 서울시내 광장에서 흡연시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합니다. 저를 비롯한 흡연자들은 때와 장소를 잘 가려야 할 것 같습니다. 애연자들이 설 곳이 점점 사라지는 시기에 이웃집 학생과 있었던 일상을 정리합니다. 올해 초, 제 블로그를 통해 흡연청소년과 십자가에 관한 에피소드를 정리한 적 있었는데요. 이전글 2011/02/08 - [일상] 흡연 청소년때문에 생긴 옥상 십자가의 비밀 2011/02/16 - [일상] 호기심에서 시작된 아파트 옥상문에 대한 설문 간략히 내용정리하자면 이웃 학생이 복도에서 담배를 피워 아파트 창틀이 재털이가 될 정도였고, 담배연기가 집 안으로 들어와 아내의 스트레스를 돋게하는 우(愚)를 범하기에 더.. 더보기
[일상] 호기심에서 시작된 아파트 옥상문에 대한 설문 지난 2월 8일 옥상에 여기저기 버려진 담배꽁초를 치우기 위한 방법으로 빈 깡통을 올려다 놓았습니다. 그 후 누군가 그 재떨이 위에 십자가를 올려놓았고, 그 일로 인해 아파트 옥상문을 잠가둬야 겠다는 생각으로 경비실에 키를 받으러 갔다가 문을 잠가두면 벌금을 내야한다는 경비아저씨의 말씀이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개인적인 호기심에 어설픈 취재를 하고 트위터에 설문까지 했는데요. 우선, 1분 53초의 시간을 허락하시고 영상부터 보시죠. 여의도의 모 프로덕션의 PD와 작가들에게 아파트 옥상문에 대해 인터뷰했습니다. 서두에 말씀드린대로 아파트 옥상문을 잠가둬야 하는지? 열어둬야 하는지? 에 대한 호기심은 옆집 흡연 청소년때문에 시작되었습니다. 언제부턴가 복도에서 담배 냄새가 집으로 들어와 누군지 마주치면 .. 더보기
[일상] 흡연 청소년때문에 생긴 옥상 십자가의 비밀 요즘 주변에서 흡연 청소년 쉽게 볼 수 있죠? 어제 이웃 블로거 파리아줌마님 블로그에서 프랑스 학생들의 연대의식에 관한 글을 통해 프랑스 흡연학생에 대한 선생님의 지적을 사생활 침해라며 대든 학생들이 있다는 내용을 보기도 했는데요. 꼴찌도 흡연을 일찍 시작한 관계로 간혹 PC방이나 공원에서 모여 담배 피우는 학생들을 보면 옛날 생각하면서 그들의 사생활이라고 생각하며 지나치곤 합니다.(가끔은 무서워서 지나치기도 합니다) 직접적으로 제게 피해를 주진 않았으니까요. 그런데 바로 옆집에 사는 학생이 흡연으로 피해를 준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대처하시겠습니까? 꼴찌는 현재 혈압 때문에 담배를 줄이고 있긴 하지만, 따져보니 흡연을 시작한 지 20년이 넘었네요. 얼마 전 남자의 자격을 보면서 위기의식을 느끼기도 했지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