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진위

같은 소리, 다른 장소의 월드컵 부부젤라 2010년, 6월 17일 오후 2시. 홍릉 영화진흥위원회 앞에서 50여 명의 영화인들이 모여 조희문 영진위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영진위를 사수하자는 집회가 있었습니다. 트위터를 통해 영화인 집회가 있다는 소식을 접했고, 이미 지난 3월 18일 포스팅 했던 것처럼 영화인 1천인 선언 현장과 국제영화제 발전 방안 토론에 참석하며 현재의 영화계 소식에 관심이 많아 현장으로 나섰습니다. 3월 18일 관련 포스팅 ☞ 영화계 폭풍전야인가? 눈치보기 작전인가? 영화진흥위원회의 정상화를 촉구하는 영화인 1천인 선언 3개월 후,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리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현장에서 집회를 시작하자마자 원로 영화인들이 플래카드들 들고 나타나 집회를 저지하려 했고, 신,구 갈등의 원인을 제공.. 더보기
영화계 폭풍전야인가? 눈치보기 작전인가? 2010년 3월 16일 오후 2시. 종로구 낙원상가에 위치한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영화진흥위원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영화인 1천인 선언이 있었습니다. 의 변영주 감독,4월 18일 개봉예정인 의 홍형숙 감독, 의 배우겸 연출자 방은진 감독, 김조광수 대표, 한국프로듀서조합 김영덕 프로듀서, 전국영화산업노조 최진욱 위원장, 한국영화아카데미 비상대책위 이용배 위원장등 7인은 영진위 정상화를 촉구하는 1천인 선언에 서명한 1600여명의 영화인을 대신해서 선언문을 발표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한 켠에서는 서울아트시네마를 후원하는 사진전이 있었고, 한 켠에서는 잘 운영되고 있는 서울아트시네마의 사업자 공모에 대한 풍자와 영진위에 대한 불만을 패러디한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후원전과 풍자전. 같은 공간에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