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어유치원

[영화] 인간의 이기심에 대한 초상과 가족애 <심장이 뛴다> 안녕하세요! 생각하는 꼴찌입니다 '딸을 살리기 위해 무슨 짓이든 다 할 수 있는 엄마'와 '엄마를 위해 아무것도 해 준 게 없는 아들' 하나의 심장을 두고 펼치는 대결. 대결이라는 구도 아래 가족애와 인간의 이기심에 대해 그린 영화. 생각하는 꼴찌가 영화 감상을 정리할 때 항상 강조하듯 ! 제 개인적인 시각으로 말미암아 영화에 대해 선입견이 없기를 바라며 생각하는 꼴찌의 내 맘대로 영화 리뷰를 시작합니다. 강남에서 영어 유치원을 경영하고 H자 박힌 외제 차를 몰 정도로 경제적으로 모자랄 것 없는 채연희(김윤진)는 느낌상 돈으로 뭐든지 해결할 수 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딸을 살리기 위한 심장 찾기는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심장병에 걸린 딸을 위해 이식수술에 조건이 맞는 심장을 찾으러 발품.. 더보기
[육아] 놀이가 교육이다! 아이와 함께 한 취재놀이 어머니께 전해 들은 이야기 중 하나가 어렸을 적 제 꿈에 관한 이야기인데요. 하루는 어머니께서 제게 무슨 일 하는 사람이 되고 싶으냐고 물어보셨답니다. 그때 전 방송국 기자가 되고 싶다고 대답했답니다. 어머니께서는 당시 시대 상황이 어수선했고, TV를 통해 위험한 지역에서 소식을 전하는 기자의 모습이 불안하셨는지 말리셨다고 하네요. 어렸을 적 사진 찍는 걸 좋아했던 기억은 있지만, 기자가 되고 싶어했던 기억은 없습니다만 결국 방송을 하는 사람이 되긴 했죠. 아이와 함께 놀아주면서 아이가 나중에 어떤 직업을 갖게 될지 궁금할 때도 있습니다. 지난 주말, 혼자 잘 놀던 아이가 갑자기 놀아달라며 울기 시작했습니다. 아주 가끔 이유 없이 울며 떼 쓸 때는 아이 키우는 일도 여간 스트레스가 아닙니다. 작업하느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