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천국제만화축제

박재동 화백 신간 <손바닥 아트> 독자와의 만남 현장! 독자에게 일일이 캐리커쳐 선물한 박재동 화백 안녕하세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세상의 꼴찌들과 함께 미디어로 놀아보자고 만든 꼴찌닷컴의 생각하는 꼴찌입니다. 아직은 혼자 놀고 있지만...ㅠ.ㅠ 오늘은 현장소식입니다. 지난 10월 28일 오후 7시. 논현동에 위치한 카페 디초콜릿에서 시사만화가이자 현 한국예술종합학교 애니매이션과 교수인 박재동 화백님께서 신간 발간을 기념하는 독자와의 만남 행사를 가졌습니다. (로그인 없이 손가락 버튼 꾸욱! 꼴찌를 응원하는 일 입니다.) 박재동 화백은 만화방을 운영하시는 부모님덕에 어려서부터 만화를 접했고, 그런 영향때문이었는지 꿈도 진작부터 화가였다고 합니다. 8년간 미술교사로 일하다가 한겨레 신문에서 시사만화가로 활동하셨고 화가로 활동함과 동시에 책 출판에도 관심이 많았답니다. 2년 여에 걸쳐 지하철에서 단상이 .. 더보기
뇌를 말랑말랑하게 하는 독특한 만화 화장실 부천국제만화전 관람 후기 마지막 편입니다. 박재동 화백 옆에서 당돌한 포즈를 취한 에피소드 와 초등학생들이 그린 만화에 놀라 집에 돌아와 아이와 함께 그려본 만화이야기에 이어 마지막은 아이보다 제게 인상 깊었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뇌를 말랑말랑하게 한 아주 독특한 만화 화장실을 소개합니다. 자!~ 딱딱해진 뇌를 연유캔디처럼 말랑말랑하게 하실 준비 되셨으면 고고씽!~ 만화 박물관 관람하다가 찾아간 화장실은 입구부터 요란했습니다. 부자(父子)로 보이는 남자 둘의 표정이 압권이었는데요. ▼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앓고 있는 꼴찌는 100배 공감할 수 있는 그림이었죠. 화장실에 들어서자마자, 예술가들에게는 때와 장소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표현만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화장실 전체가 만화였고 작품이었습.. 더보기
[육아] 부천국제만화축제 다녀와서 딸과 함께 그린 만화 지난 글에 이어 오늘도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생긴 이야기입니다. 우선, 지난 글을 못 보신 분들을 위해 이전글 2011/08/22 - 부천국제만화축제 - 박재동화백 옆에서 딸이 취한 당돌한 자세 초등학생이 그린 만화에 충격! 집에서 딸과 함께 직접 만화를 그려보다! 만화박물관 1층에 들어서자 무덤덤한 딸과 달리 전 깜짝 놀랐습니다. 초등학생들이 직접 그린 만화를 전시한 공간때문이었는데요. 만화를 통한 초등학생들의 표현력이 예사롭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재능을 무척 부러워했기에, 초등학생이 한 컷으로 또는 4컷으로 화면을 분할하여 만화로 생각을 표현한다는 것이 대견스러웠는데요. "도전만이 살 길이다" "외계인은 바보" 등 제목에서부터 상상력이 가득했고, 전하고자 하.. 더보기
[현장] 부천국제만화축제 - 박재동화백 옆에서 딸이 취한 당돌한 자세 지난 일요일 (21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에 위치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내 한국만화박물관에서 펼쳐진 제 4회 부천만화축제에 딸과 함께 다녀왔습니다. 기획전시회 만화가 김종래전을 비롯해 온몸으로 체감하며 감상하는 4D만화 등 다양한 볼거리가 17일부터 21일까지 4박 5일간 열렸는데요. 기획전시로 열린 만화가 김종래 전에서 우연히 시사만화가이자 교수님이신 박재동 만화가를 뵙는 영광을 맞이했는데요. 제목에서처럼 딸이 박재동 화백을 몰라보고 당돌한 자세를 취해서 저를 웃게 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부천만화축제 현장 스케치 및 딸의 당돌한 자세에 관한 에피소드 전해드립니다.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3동 529-2 한국만화영상진흥원 032-310-3090~1 Bicof(Bucheon International C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