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안녕하세요. 매주 수요일 꼴찌닷컴을 통해 인사드리는 

별을 품은 달팽이입니다. 


 


오늘은 지난 금요일(3월 16일) 삼청동에 있는 갤러리 도로시에서 25일 까지 열리고 있는 

윤소연 작가의 개인전 [잠시 쉬다]에 관한 소식입니다. 






꼴찌PD의 친구가 운영하고 있는 갤러리라서 전시회가 열릴 때 마다 메신져를 통해 소식을 접하는데요. 

이번 전시회 소식은 안내 메일을 받는 순간 사진전인지 회화전인지 가늠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여러분 눈에는 어떻게 보이시나요?


트릭아트를 연상케하는 이 전시회는 

윤소연 작가의 회화전인데요. 


택배 박스를 소재로 일상의 소소함을 담은 이색적인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보는 각도에 따라 그림이 다르게 느껴졌는데,  

입체감을 살린 3차원적인 그림이라 손으로 만지고 싶을 정도로 캔버스 놓여진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택배박스와 쇼핑백 안에 소소한 일상이 담긴 작품들. 

우리 일상을 둘러싼 피사체가 집이 아닌 택배박스와 쇼핑백인 이유는 뭘까요?


층층이 쌓인 박스가 아파트를 연상케하는데, 

삭막한 아파트 풍경이 아닌 아날로그적이면서도 자연이 함께하는 추상적인 구도와 미장센은

윤소연 작가의 내면을 붓으로 드러낸 것일까요?



궁금한 점, 호기심 등 

간만에 인터뷰 욕구가 솟았습니다. 


그래서, 오늘 꼴찌PD가 작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자 다시 갤러리로 향한다고 합니다. 


삼청동 갤러리 도로시에서 25일까지 열리는 윤소연 작가의 개인전 [잠시 쉬다]. 

각박한 일상 속에서 힐링을 원하신다면, 


입체적인 그림과 함께 

잠쉬 쉬세요. 


 

영상으로 윤소연 작가의 입체적인 작품을 짧게 느껴 보시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메가폰을 든 별팽이(별을 품은 달팽이)입니다. 매주 수요일 문화 산책을 다녀온 소식을 전해야 하는데, 동면에서 깬지 얼마 안 돼서 여전히 느느(느릿느릿)합니다.


오늘은 지난 월요일(3월 12일) 오후 2시.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소공녀> 언론시사회에 산책 다녀온 이야기를 정리하려고 해요. 우선, 꼴찌닷컴 쥔장이 짧게 편집한 영상 먼저 감상하시죠. 



 




영화는 저마다 보는 관점과 느낌의 포인트가 다를 수밖에 없으므로, 

관객이 직접 보고 느끼는 문화라고 생각하기에 영화의 자세한 내용은 생략합니다. 




 


30대 중반의 전고운 감독이 영화 소공녀를 통해 담고자 한 이야기는 모두에서 소개한 영상에서 말했듯이 2030세대들이 살아가는데 불편한 구조, 그리고 나만 힘든 게 아니라는 공감을 공유하고자 했던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에 현실적으로 이런 캐릭터가 있을까? 싶지만, 배우 이솜이 가지고 있는 희소성의 이미지가 극중 미소의 시크하면서도 자유분방한 캐릭터와 절묘하게 맞았습니다. 


"집은 없어도 위스키와 담배 없이는 못 살아"


영화 속에서 반복되는 아주 묵직한 이미지인데요. 하루를 없이 살아도 위스키와 담배는 즐겨야 하는 당돌한여자. 미소를 잃지 않는 러블리 하루살이였습니다. 


예전에 시청했던 방송 다큐멘터리 한 장면이 떠올랐습니다. 밥은 편의점에서 2,500원짜리 라면과 주먹밥으로 먹으면서 디저트는 고급 카페에서 즐기는 청년의 모습. 흔히 말하는 욜로 (You Only Live Once) 방식의 삶. 하루 일당으로 버티지만 위스키와 담배를 즐기며 미소를 잃지 않는 미소.  




배고픈 청춘들에게도 사랑할 권리와 자유가 있다! 1998에서 대중에게 확실하게 각인된 배우 안재홍은 그때와 비스름한 캐릭터로 영화 소공녀에서 미소의 남친으로 등장합니다. 난방이 되지 않는 월세방에서 육체의 대화를 나누려면 봄이 오기만을 기다려야 하는 웹툰 지망생. 







서로 팬이었고, 서로 상대역이 되고 싶었다는 두 배우의 케미는 

영화 소공녀의 애피타이져나 고급 디저트라고 보시면 됩니다^^ 


 



영화 연출에 대해서는 1도 모르는 별팽이(별을 품은 달팽이)지만, 전고운 감독의 연출 방식이 인상적입니다. 

자극적으로 관객에게 웃음을 강요하지도 않고, 불편한 구조와 씁쓸한 청춘의 현실을 신파나 어둡게 담아 동조를 구하지도 않습니다. 


있는 그대로 담백하게, 때론 가벼운 CG를 통해 디테일한 방구석 현실 묘사까지. 게다가 연극계에서 잔뼈가 굵은 배우들의 밀도 있는 연기로 자연스럽게 코미디가 묻어나 관객들은 지루할 새가 없습니다. 




자! 


영화 소개 및 문화산책 다녀 온 후기는 여기까지. 

3월 22일 극장에서 관람하는 것은 관객의 몫! 


이상 꼴찌닷컴의 캐릭터, 별을 품은 달팽이의 문화산책이었습니다. 



글에 소개된 영상은 제작사의 허락을 받아 예고편과 꼴찌PD가 현장에서 스케치한 영상을 교차로 편집한 영상임을 밝힙니다. 



글/사진/ 영상 ⓒ꼴찌닷컴 

문의 및 제보 : kkolzzipd@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