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매주 수요일 꼴찌닷컴을 통해 인사드리는 

별을 품은 달팽이입니다. 


 


오늘은 지난 금요일(3월 16일) 삼청동에 있는 갤러리 도로시에서 25일 까지 열리고 있는 

윤소연 작가의 개인전 [잠시 쉬다]에 관한 소식입니다. 






꼴찌PD의 친구가 운영하고 있는 갤러리라서 전시회가 열릴 때 마다 메신져를 통해 소식을 접하는데요. 

이번 전시회 소식은 안내 메일을 받는 순간 사진전인지 회화전인지 가늠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여러분 눈에는 어떻게 보이시나요?


트릭아트를 연상케하는 이 전시회는 

윤소연 작가의 회화전인데요. 


택배 박스를 소재로 일상의 소소함을 담은 이색적인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보는 각도에 따라 그림이 다르게 느껴졌는데,  

입체감을 살린 3차원적인 그림이라 손으로 만지고 싶을 정도로 캔버스 놓여진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택배박스와 쇼핑백 안에 소소한 일상이 담긴 작품들. 

우리 일상을 둘러싼 피사체가 집이 아닌 택배박스와 쇼핑백인 이유는 뭘까요?


층층이 쌓인 박스가 아파트를 연상케하는데, 

삭막한 아파트 풍경이 아닌 아날로그적이면서도 자연이 함께하는 추상적인 구도와 미장센은

윤소연 작가의 내면을 붓으로 드러낸 것일까요?



궁금한 점, 호기심 등 

간만에 인터뷰 욕구가 솟았습니다. 


그래서, 오늘 꼴찌PD가 작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자 다시 갤러리로 향한다고 합니다. 


삼청동 갤러리 도로시에서 25일까지 열리는 윤소연 작가의 개인전 [잠시 쉬다]. 

각박한 일상 속에서 힐링을 원하신다면, 


입체적인 그림과 함께 

잠쉬 쉬세요. 


 

영상으로 윤소연 작가의 입체적인 작품을 짧게 느껴 보시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꼴찌닷컴의 편성표를 정립중에 있습니다. 

월요일은 꼴찌PD의 짧은 생각과 영상매거진KKOLZZINE 주간 브리핑이 소개될 예정입니다. 

더디지만, 오랫동안 생각했던 미디어 놀이터. 차근차근 수순을 밟겠습니다. 


오늘 소식은 지난 한 주간 꼴찌PD가 현장에서 직접 촬영한 내용을 바탕으로 

짧은 영상을 통해 소식을 전하는 주간브리핑 시간입니다. 


매주 월요일 오후 5시 30분 소개할 예정입니다. 


많은 시청 바랍니다. 


 



글/ 사진 / 영상 ⓒ꼴찌닷컴 
제보 및 문의 : kkolzzipd@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탁을 받았다. 전시회 오픈식 촬영을 해달라는 거다. 

꼴찌도 작업실에서 사진 전시를 꿈꾸기에 도움도 줄 겸 설치작업도 배울 겸 해서 

나섰다.



 


친구가 운영하는 갤러리는 삼청동에 있는 도로시다. 

오즈의 마법사의 도로시 이름도 있지만, 본 의미는 


그림 도 圖

길 로    路 

때 시    時


라는 뜻이란다. 



예전에 별을 품은 달팽이 데리고 산책한 적이 있다.  


 별품달의 문화산책! 삼청동 갤러리 도로시에서 만난 그림일기


광화문에서 마을버스 11번을 타고 세 정거장, 삼청동 파출소에서 하차하면 보인다. 


꼴찌는 작업실에서 사진 전시를 꿈꾸기에 설치작업을 배울 겸 해서 나섰다. 






입구에 다음 전시 준비 중이라는 푯말이 있었다. 

전시문의는 dorossy.salon@gmail.com 으로 하란다. 


꼴찌는 작업실에서 사진 전시를 꿈꾸기에 설치작업을 배울 겸 해서 나섰는데,







설치가 다 끝나있었다.

역시 꼴찌다. 







얘가 꼴찌친구 임슨생이다. 

오랫동안 공부하는 버릇(?)이 있는 친구다. 






명문대를 졸업하고 프랑스 유학을 다녀왔다는데,

실체는 궁금하지 않다. ㅋㅋㅋ



  

임슨생 작업모습 촬영하는데 갑자기 스윽 지나가신 이 분이 장- 피에르 브리고디오(Jean-Pierre Brigaudiot) 작가님이시다.  


악수를 하고 인사를 나눴는데, 꼴찌에게 나이스 투 미츄 하셨다. 

얼떨 결에 파인 땡큐 앤듀~ 할 뻔 했다. 






이번 전시의 제목은 '파사주 PASSAGES 라고 한다. 의미와 전시내용은 오늘 저녁에 촬영하고 다시 정리할 예정. 


'조형예술가이자 시인인 작가가 직접 쓴 시를 회화, 사진, 영상 등 다양한 시각 매체를 이용하여 조형화한 작품의 전시' 라는 것이 꼴친 임슨생의 변이다. 



오늘 저녁 꼴찌는 도로시 갤러리에 촬영을 간다. 

별을 품은 달팽이 데리고~ 



꼴친 임슨생을 담은 예전 영상과 글. 



2015/02/14 - 별품달의 문화산책! 삼청동 갤러리 도로시에서 만난 그림일기




유투브 링크 바로가기 클릭 



장-피에르 브리고디오 

파사주 

Jean-pierre Brigaudiot 

PASSAGES 

2016.04.22 금 ~ 05. 22 일 



꼴찌 이메일 

kkolzzi74@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