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꼴찌닷컴 운영자, 

우수한 꼴찌PD입니다. (이하 꼴피) 

 

꼴피가 지난 9월 3일~4일, 1박 2일 동안 강릉 바우길 걷기 팸투어에 참여했습니다.

평소 걷기를 좋아하고, 올해 초부터 강원도 SNS 서포터스로 활동하면서 이번 행사의 기록차 다녀왔는데요. 

꼴피가 직접 촬영한 사진과 함께 이야기가 있는 여행기, PART1, 2로 전합니다. 

 

 

 

 

 

강원도 SNS 서포터스로서 이번 팸투어에 신청, 집결지인 춘천역으로 향했다. 강원도 SNS 서포터스로 활동하면서 춘천을 가끔씩 가게 되는데, 용산역에서 ITX를 타고 춘천으로 향하는 1시간 정도의 시간은 창밖 풍경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도심을 벗어나 여유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춘천역에서 집결해 팸투어 여행지인 강릉으로 관광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강릉 교동에 도착한 후 제일 먼저 걷기로 둘러본 곳은 월화의 거리였다. 월화의 거리는 강릉 바우길 6개 구간 중 5구간에 해당하는 길이며, 바우길은 강원도 사투리 바위를 일컫고, 강원도와 강원도 사람을 친근하게 일컫는 '감자바우'의 표현에서 딴 표기라고 한다. 

 

비와 함께 걷는 낭만적인 강릉 바우길.

 

강릉 바우길은 2014년 강릉~ 원주 고속 철도의 도심구간 지화화 공사에 따라

도시 재생 사업을 통해 테마가 있는 거리로 조성된 길이다.

 

 

 

마을의 풍경이 아직 고스란히 남아 있어서

인위적으로 조성된 거리라는 느낌보다는 동네 마실 나오듯 산책을 하는 느낌이 들었다.

 

 

낮은 담벼락의 기와집과 오랜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긴 듯한 낡은 집이 빗소리와 함께 낭만을 더했다. 10여분 걷다가 '월화정'이라는 이름의 정각을 만났다. 

 

 

월화의 거리라는 이름은 강릉 지역의 고유 설화 무월랑(無月郞)’ 연화 부인(蓮花夫人)’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에서 유래된 이름이라고 했다. 그 거리의 중심에 있는 월화정은 잉어를 통해 편지를 주고 받았다는 애틋한 사랑이 담긴 설화를 기념하기 위한 정각이고, 2004년에 복원됐다고 한다. 

 

월화정에서 바라본 남대천. 설화를 상징하는 잉어 조형물이 보인다. 

 

애틋한 사랑의 설화 덕인지, 이 곳을 찾은 연인들의 흔적이 곳곳에 보인다. 

 

 

 

강릉을 가로 지르는 남대천은 동해로 흐르는 강이라고 했다. 설화의 배경인 연못지가 강 중심에 무인도 형상으로 자리하고 있었다.

 

다리 끝에는 <여유>라는 동상이 있었다. 강원도 SNS서포터즈 활동이 콘텐츠 제작임과 동시에 내게는 여유였다. 

 

 

 

월화의 거리에서 중앙성남시장으로 연결되는 지점에는 샌프란시스코의 롬바드 거리를 연상케하는 구불구불한 거리가 있었다. 그 거리 주변으로 커피숍과 편의점이 있는데, 월화역의 이름을 가진 편의점이 인상적이었다.

 

월화의 거리는 인생사진을 촬영하기 좋은 스팟이 많았다. 볕 좋은 날, 충분한 시간을 갖고 월화의 거리를 다시 찾아야겠다고 생각한 이유이기도 하다.   

 

다양한 먹거리가 있는

중앙성남전통시장 

 

 

강릉에 도착한 시간이 점심시간이라 팸투어 측에서 준비한 점심을 배부르게 먹었던 것이 화근이었다. 오후 2시 30분 부터 30여 분 가량 주어진 자유시간. 전통시장 안을 둘러볼 시간이었는데, 배가 불러 맛을 체험할 수 없었다. 눈으로만 요기했던 맛집을 소개한다. 

 

 

우선, 시장에 들어서자 한 줄 길게 늘어선 대기자들이 시선을 끌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육쪽 마늘빵.

맛을 체험하지 못했으니 사진으로만. 

 

 

제일 먹고 싶었던 대게 그라탕. 

 

 

일본 불매 포스터로 시선을 끈 수제 한과집 사장님. 

 

01234567

문전성시를 이루는 집이 있는 반면, 같은 음식인데도 손님이 없는 가게가 있었다. 맛이 그렇게 차이가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다가 현장에서 직접 보고 느낀 점은 다 이유가 있다는 판단을 할 수 있었다. 맛은 기본이고 손님을 대하는 서비스 태도였다고 판단했다. 길게 줄 선 가게의 손님들에게 짜증을 내는 상인의 모습도 보였고, 호객행위를 하는 점원의 바르지 못한 태도도 목격했다. 손님이 많은 가게는 다 이유가 있다.  

 

 

 

 

첫 날 마지막 투어의 장소는 테라로사 커피 박물관이었다. 커피에 대해 아는 게 없는 나에게는 인상적인 투어 코스였다. 

 

 

강릉이 커피로 유명한 도시라는 사실을 이번 투어를 통해 처음 알았다. 테라로사 커피 박물관은 커피와 관련된 자료의 수집과 더불어 고품질 커피를 찾아 떠나는 길이라는 제목으로 로드 다큐멘터리 영상을 기록하기도 했다.

 

 

 

박물관 내에서 촬영이 허락된 커피 글라인더 수집관. 

 

 

 

 

커피를 매개로 제작된 작품이 박물관 내 상설 전시되고 있다.  

 

 

커피 박물관을 둘러보고 한 잔의 커피 시음의 기회를 얻었는데, 역시 커피 맛을 모르는 내게는 '쓰다' 로 정리. 향은 역시 좋았다. 많은 걸음을 하지 않았지만, 비와 함께 걸은 투어의 피로를 잠시 잊게하는 여유의 시간이었다. 

 

 

박물관 내 촬영이 허락되지 않아 기록은 못했으나, 일정 시간에 직원의 안내에 따라 테라로사 커피의 생산 공정 및 커피의 역사와 골동품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매장과 더불어 아트샵을 운영하면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강릉 여행 시 꼭 둘러볼 장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고 한다. 

 

 

 

 

팸투어가 그런 것 같다. 짧은 시간에 둘러 보는 일정이라 이곳도 가족과 함께 다시 한 번 찾아서 여유롭게 커피 한 잔 할 수 있는 그런 시간을 갖고 싶다는 생각으로 마무리. 테라로사 방문이 팸투어 첫 날 일정의 마지막이었다. 

 

PART2에서 <계속> 

 

 

 

행사 다녀온 후 바로 작업실에서 영상으로 기록한

꼴피의 영상제작노트_강릉 바우길 편 감상하시죠. 

 

 

 

 

 

영상&사진 ⓒ꼴찌닷컴 

kkolzzipd@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축구 경기를 TV로만 시청했습니다. 현장에서 직접 경기를 관람할 기회나 시간적 여유가 쉽게 나질 않는데, 강원도 SNS서포터즈 활동 덕에 근 20년 만에 축구 경기장을 찾게 됐습니다.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으로 강원FC VS 울산 현대 홈개막전 직관기 포스팅입니다. 

 

우선, 긴 글과 많은 사진으로 스크롤 압박을 느끼시는 분들을 위해 

2분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감상하는 강원FC VS 울산 현대 홈 개막전 짧은 영상입니다. 

 

 

 

 

자, 그럼 본격적으로 꼴찌PD가 직접 보고 담은 강원FC VS 울산 현대의 홈개막전 직관기를 시작합니다. 

 

 

강원도 SNS서포터즈 활동으로 춘천 여행을 하기로 하고,

오전에 효자동 낭만골목을 둘러 본 후 택시를 타고 춘천 송암레포츠 타운으로 향했습니다.  

 

관련포스팅 

[꼴찌닷컴 /꼴찌PD의 여행스케치] - 걷기 좋아하는 뚜벅이를 위한 추천 여행지! 강원도 춘천 효자동 벽화마을

 

걷기 좋아하는 뚜벅이를 위한 추천 여행지! 강원도 춘천 효자동 벽화마을

안녕하세요. 꼴찌PD입니다. 제가 평소 걷기가 유일한 운동이라 걸어서 여행하기를 즐기는 편인데요. 지난 3월 10일 강원도 SNS 서포터스 활동으로 강원 FC VS 울산 현대 경기를 관람하러 춘천으로 향했습니다. 경..

www.kkolzzi.com

 

오후 1시 20분 경 도착해서 주경기장 주변 스케치를 했습니다. 많은 관람객들이 밴드 공연, 선수단 팬사인회, 페이스 페인팅 등 식전 행사에 참여하고 있었습니다. 

 

 

 

경기 전 행사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행사는 바로 육군 제 2 군단 태권도 시범단의 격파 시범이었습니다.

 

 

 

하늘을 나는 듯한 화려하고 강력한 발차기는 보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 해소가 되는 느낌이었습니다. 무척 인상적이고 강렬해서 육군 시범단의 태권도 격파 영상만 따로 편집했습니다.

53초 짧은 영상으로 태권도 시범단의 화려한 격파 감상하시죠. 

 

 

 

식전행사가 끝난 후 양팀 주장 선수들이 페어 플레이를 다짐하듯 서로 포옹하면 인사를 나눈 후 경기장으로 입장합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비롯해 춘천 시장님과 내빈들이 선수들을 격려했습니다. 

 

 

경기가 시작되자, 강원FC 응원석에는 서포터즈 나르샤 멤버들의 터질듯한 함성이 경기장에 울려 퍼집니다. 

 

 

두 팀의 신경전은 대단했습니다. 경기 내내 넘어지는 선수들도 많았고, 한 치의 양보가 없는 각축전이었습니다. 

 

 

전, 후반 팽팽한 경기는 결국 0:0 무승부. 

 

이날 경기는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됐습니다. 전반전 종료 후에는 유소년 축구단과 내빈과 선수단으로 구성된 강원FC 어벤져스의 이벤트 경기가 있었고, 후반전 경기 종료 후에는 다양한 경품행사가 있었습니다. 이날 유료 관람객 수는 주최측 추정 2834 명이었다고 합니다. 

 

 

경기를 직관하면서 최고의 명장면으로 뽑은 순간은 바로, 

전반전 울산 현대가 얻은 패널트킥을 강원FC 골키퍼의 호수비 장면입니다. 

 

 

 

강원도 SNS서포터즈 자격으로 현장 취재한 강원FC VS 울산 현대 홈 개막전 직관기였습니다. 

 

 

글 / 사진 / 영상 

꼴찌닷컴 

문의 : kkolzzipd@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꼴찌PD입니다. 

제가 평소 걷기가 유일한 운동이라 걸어서 여행하기를 즐기는 편인데요. 

지난 3월 10일 강원도 SNS 서포터스 활동으로 강원 FC VS 울산 현대 경기를 관람하러 춘천으로 향했습니다. 

경기는 오후 2시 시작이었고, 용산에서 오전 8시 45분 ITX청춘을 타고 남춘천에서 걷기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20여 분 걸어서 도착한 강원도 춘천시 효자동

 

성질 급하셔서 스크롤 압박이 싫은 분들을 위해 짧은 영상으로 편집했습니다. 

 

 

 

 

자, 그럼 꼴찌PD가 걷다가 찍은 사진展 

감상하시죠. 

 

 

효자동 낭만골목의 입구는 2~3 포인트가 되는데요. 

저는 효자동 주민센터에서 걷기 시작했습니다. 

 

 

효자 반씨의반 씨의 일생이라는 벽화가 훼손이 된 것이 조금 안타깝습니다. 효자 반 씨의 전설은 출처마다 저마다 조금씩 다르긴 하는데요. 여하튼 전설의 공통점은 병든 어머니를 모시는 아들 반 씨의 효심에 호랑이가 반해서 해코지를 안 하고 등에 업고 마을로 내려왔다는 전설입니다. 

 

전설보다 인상적인 건 벽화를 비롯해 정크 아트 등 걷는 것 만으로도 갤러리 전시에 온 기분으로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걷다가 찍은 사진 감상하시죠. 

 

 

벽화마을 걷다보면 셀프 스튜디오에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사진 촬영하기 예쁜 장소입니다. 

 

이 나비 벽화 앞에서는 누구도 그냥 스쳐 지날 수 없겠죠? ㅎㅎ 

꼴찌 PD도 셀카 몇 장 찍고 심지어 셀카봉 세워서 GIF 파일도 만들었답니다. 

 

효자동 낭만마을에는 작은 마을 도서관이 있는데요. 외경도 예쁘고 잠시 쉬어갈 겸 들어가 봤습니다. 

 

 

부모님들이 아이와 함께 책을 읽는 모습이 느낌 있어서 양해를 구하고 한 컷! 

 

고층 아파트 주변에 문화가 숨쉬는 벽화 마을이 있다는 사실. 잘 가꾸고 보존해서 주민들과 여행객들의 쉼터가 되기를 바랍니다. 

 

효자동 낭만마을에서 효자비를 둘러보면서 부모님께 전화 한 통 드리기 미션^^ 

 

 

 

 

고화질로 영상 감상하기 

 

 

 

 

글/ 사진 / 영상 

꼴찌 PD (kkolzzipd@gmai.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전 7시에 집을 나서 용산역으로 향했습니다. 

ITX경춘선을 타고 춘천으로 향하는 길입니다. 






ITX 경춘선은 처음 경험합니다. 

코레일앱을 통해 1호차 좌석을 예매했습니다. 





좌석을 찾는 과정에서 

2층으로 나뉘어 계단이 있는 호차가 있어 신기했습니다. 








용산역에서 남춘천까지 소요시간은 약 1시간 10분. 요금은 8,200원. 


#춘천 출장 때 알아 둔 맛집



2년 전 춘천 출장을 다녀온 적이 있습니다. 그때 숙소 근처에서 아침식사를 했는데, 맛도 맛이지만 식당에 듬뿍 담긴 정(情)을 느낄 수 있었던 꼴P만의 맛집. 


바로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강릉집입니다. 



발대식 시간은 오전 11시인데, 집에서 일찍 나선 이유가 바로 이 집에서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평소 걷기를 좋아해서 남춘천역에서 지도를 보고 강릉집까지 걷기로 했습니다. 꼴찌PD의 걷다가 찍은 사진 프로젝트도 진행할 겸해서요. 


사진 : 공지천

사진 : 예술극장 '몸짓'

사진 : 죽림동 성당 



남춘천역에서 도착지 강릉집까지는 도보로 40여분 거리인데, 사진도 찍고 쉬엄쉬엄 걷다보니 대략 1시간 정도 걸은 것 같습니다. 





그렇게 도착한 강릉집. 

식당 주변에 주인장이 직접 쓴 글들이 정겹습니다. 


  

실내에 들어서면 방문객들이 외벽에 남긴 흔적들이 가득합니다. 정치인, 예술인 등 셀럽들의 흔적도 곳곳에 보입니다. 


 




주문 전에 일단 누룽지로 장내 싸이렌을 울립니다. 




 


강릉집의 공식 메뉴는 생선구이백반 정식! 

+ 달걀프라이에 스팸 한 조각




걷기 후 맞이한 아침식사는 정말 꿀맛이었습니다. 강릉집에서 제육볶음 안주에 막걸리나 소주를 한 잔 하고 싶은데, 꼭 다시 한 번 찾을 계획입니다. 



#춘천세종호텔에서 열린 2019 강원도 서포터즈 발대식




2년 전 출장 때 촬영을 진행했던 곳인데, 공교롭게도 이 곳을 다시 찾게 됐습니다. 



발대식이 열리는 춘천세종호텔 컨벤션 홀. 하나 둘 도착하는 강원도 SNS 서포터즈들이 카메라로 주변을 촬영합니다. 



꼴찌PD는 1팀으로 배정 받았고, 자리에는 발대식 안내문과 강원도 여행 지도, 그리고 강원도 SNS 서포터즈증이 놓여 있었습니다. 





강원도청 관계자의 인사말씀에 이어서 100여 명의 강원도 SNS 서포터즈를 대표하는 최고령자 서포터즈, 최연소자 서포터즈, 외국인 대표 서포터즈의 위촉장 수여식이 진행됐습니다. 강원도 SNS서포터즈는 강원도의 여행지, 문화, 정책활동 등을 사진과 영상을 통해 블로그를 비롯해 SNS플랫폼을 통해 불특정 다수에게 소식을 전하는 역할을 할 예정입니다. 




소정의 원고료가 지급된다고 합니다. 앞으로 블로그 꼴찌닷컴을 통해 전달되는 강원도 여행 소식은 소정의 원고료를 지원 받고 작성되는 콘텐츠임을 미리 밝힙니다. 



이날 특강으로는 이명호 사진 작가님의 사진 강의가 있었습니다. 역시 사진은 구도와 색감도 중요하지만, 대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제일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던 강의였습니다. 꼴찌PD도 강원도 SNS서포터즈로 활동하면서 한 달에 한 번은 꼴찌PD만의 시선으로 풍경, 인물등을 담은 여행 정보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발대식이 끝나고 춘천역까지 또 걷기로 했습니다. 



춘천 세종호텔 바로 근처에 있는 강원도청 사진 한 컷. 



춘천역에서 열차를 기다리는 동안 막둥이와 사춘기 딸을 위한 선물을 구입할 겸 춘천역 바로 옆에 있는 기념품관을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춘천의 중소기업을 홍보하고 마케팅을 돕기 위한 전시관이라고 합니다. 강원도 SNS 발대식 참석 차 당일치기로 찾은 춘천. 춘천 명품관에서 막둥이 선물로 구름빵, 사춘기 딸 선물로 피부보습제 구입으로 여행을 마무리했습니다. 






꼴찌PD가 사진과 영상으로 전하는 이야기가 있는 여행. 

앞으로 많은 기대 바랍니다. 


 


글/ 사진 / 영상 

꼴찌PD (kkolzzipd@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ae.inufo.co.kr 로랭이 2019.02.12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블로그 꼴찌닷컴 운영자, 


콘텐츠 프로듀서(Contents Producer & Director)

 꼴찌PD입니다. 





꼴찌PD가 제작중인 공간 기행 시리즈! <서울학개론>의

출연 배우 설윤희, 성유 씨와 함께 

전라남도 완도를 1박 2일로 다녀왔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양한 서울학개론 콘텐츠를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팸투어!? 

꼴찌들을 위하여 짧게 설명드리자면,


팸투어는 

Familiarization + Tour 의 합성어로서 항공사나 여행업체, 지방자치단체, 기타 공급업자들이 자기네 관광상품이나 특정 관광지를 홍보하기 위하여 여행사 또는 관련업자들, 유관인사들을 초청하여 관광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번 팸투어는 PD와 작가, 언론인, 블로거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1박 2일의 팸투어였는데요. 


꼴찌PD와 오래 전부터 Familiarization 한 작가의 소개로 참여하게 된 이번 완도 팸투어. 


다양한 볼거리와 이야기가 있습니다. 몇 차례 나누어 포스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꼴찌PD의 이야기가 있는 여행! 

첫 번째, 완도의 아름다운 일몰입니다.


 

 

완도에 도착해 장도 청해진 유적지와 전복 양식지에서 전복따기 선상체험을 마친 후,

기자단 일행은 청해포구 촬영장으로 향했습니다. 






청해포구 촬영장에서 영화와 드라마, TV 방송까지 다양한 콘텐츠가 제작됐다고 합니다. 

촬영장 곳곳에 배우들의 모습을 본 딴 모형들로 포토존이 마련돼 있는데요. 


배우 설윤희씨와 성유씨도 한 컷! 





청해포구 촬영장에 대한 소개는 

별도의 포스팅으로 소개해야 될 정도로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꺼리가 있습니다. 


청해포구 촬영장에 대한 포스팅은 영상과 사진 편집 후 다시 소개하기로 하고,


얼른 아름다운 일몰을 만나러 고고씽!~ 









배우 설윤희씨와 성유씨는 촬영을 떠나 아름다운 일몰에 푹 빠졌습니다. 

실제 연인이 된 것처럼 손을 잡고 세트장 주변을 방방 뛰며 신이 났습니다. 






4시 30분 경부터 연출된 아름다운 석양. 

굳이 미사어구로 꾸미고 포장할 필요가 없을 듯 싶습니다. 


사진으로 아름다운 일몰 감상하시죠. 











아래 사진은 일몰에 취한 꼴찌PD가 배우들께 부탁해 연출하여 촬영한 사진임을 밝힙니다. 


 








정신없이 촬영하다보니 

어느새 태양은 자취를 감췄습니다. 


푸른 바닷물을 잿빛으로 물들이며 서서히 자태를 감추는 태양. 

하루를 뜨겁게 보내고, 다시 내일을 준비하며 사라지는 듯. 


'정말 오랜만에 일몰다운 일몰을 보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완도의 일몰은 인상적이고 아름다웠습니다. 


연인에게 감히 추천하는 데이트 코스! 

청해진포구 촬영 세트장에서 바라본 일몰이었습니다. 






이 글을 빌어 함께 동행한 배우 설윤희 씨와 배우 성유 씨께 다시 한 번 고마움을 전합니다. 




글 / 사진 

ⓒ꼴찌닷컴 / 꼴찌PD  :  kkolzzipd@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신우 2017.12.23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유~~~^^ㅎㅎㅎ

  2. 투게더 2017.12.26 0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도 멋진 곳이 많네요. 잘 구경하고 갑니다.ㅎㅎ 서울학개론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