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출근길에 53cut 갤러리를 위한 사진을 촬영했어요. 신정교 밑에서 왜가리를 만났는데,

촬영하려고 구도를 잡다가 문득 스친 장난끼. 

숨바꼭질을 해야겠다!!!! 

 

초점을 천장에서 떨어지는 물에 맞추고 왜가리 찾기 사진을 촬영했습니다. 

53cut 갤러리에서 왜가리를 찾아 보세요. 

 

 

 

본 영상의 메시지는

미디어의 초점에 속지 마세요. 

 

글/ 사진 / 영상 ⓒ꼴찌닷컴 

kkolzzipd@gmail.com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을 잘 찍든 못 찍든 게을리 하지 않기로 다짐하면서, 53cut gallery 두 번째 에피소드는 구로구 안양천 생태초화원입니다. 장마에 침수가 돼서 정말 걱정을 많이 했는데, 다행히 정원이 많이 훼손되지는 않았습니다. 구로구 주민들 뿐만아니라 도림천 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니, 잠시 산책하기에 좋은 코스입니다. 오늘 아침산책 길에 촬영한 사진으로 짧은 사진 멍방 영상 편집했습니다. 

 

53CUT 갤러리 EP2. 구로구 안양천 생태초화원 

 

글 / 사진 / 영상 ⓒ 꼴찌닷컴  무단 전제 및 복제를 금합니다. 

본 영상의 사진 중 소장 또는 사용의 목적으로 문의하실 분들은 

kkolzzipd@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골목에서 자랐다. 유튜브 채널 간판에 콘텐츠 골목 식품이라고 적은 이유도 단칸방 골목 식품에서 자랐던 기억, 그 기억이 그다지 나쁘진 않다. 내 부모는 찌들었지만, 자식에 대한 사랑은 찌들지 않아 세상 철 모르고 자랐기 때문이다. 두 달 넘게 집주인 어르신과 월세 5만 원 차이를 두고 실랑이를 벌이면서도, 이 동네와 2층의 공간이 무척 탐났다. 월세 5만 원은 정말 운 좋게도 집주인 할아버지와 계약 전화를 하면서 깎을 수 있었고, 계약 후 6개월 동안 냉랭하던 할머니의 마음을 달래기 위한 전략은 장 보러 다녀오시면 계단을 오르락내리락 짐을 들어다 3층 집으로 옮겨 드리는 것이었다. 그렇게 나는 눈치껏 작업실 월세를 동결해가며 버티고 있다. 

 

우연인지 필연인지는

모르겠으나, 영상 기록 업무 차 만난 대표한테 작은 그림책을 하나 선물 받았다. '가리봉 스케치'라고 적혀 있는 책은 가리봉의 풍경을 그림으로 그렸고, 그림이 새겨진 옆 페이지에는 메모가 적혀 있다. 받아서 몇 페이지 넘기다가 자연스럽게 '아...' 의성어가 절로 나왔다. 나는 실행하지 못하는 사진과 낙서 아이템과 꼭 닮은 책이었다. 물론, 차이는 그 그림은 예술가가 그렸다는 점이고, 나의 사진은 예술이 아니라는 점이겠다.

예술이건 아니건 간에 중요한 건, 기록하고 실행했다는 점이다. 나는 늘 머릿속을 스치는 생각은 많다. 그 생각이 아이디어가 되려면 실행으로 옮겨져야 하는 것이다. 사진찍기를 좋아하고 취미로 하면서, 아날로그의 감성을 잃지 않고, 또 다른 이들과 사유하고 공유하고 싶어 기획했던 아이템이 있다. 사진책이라고 할 수는 없고, 사진과 낙서 노트 정도 되겠다. 내가 촬영한 사진 옆 여백에 사진을 본 이들이 짧은 낙서나 메모를 할 수 있는 노트. 그렇다. 내가 만들고 싶은 아이템은 낙서장이었다.

'가리봉 스케치'를 보면서 작업실 골목 풍경 기록을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재개발 소식이 아주 오래 전 부터 있었으나, 진척이 없어보였는데 요즘 분위기는 꽤 심상치 않은 것 같다. 따라서, 곧 사라질 풍경들인 것이다. 그래서, 비오는 오전 사람이 한 적한 시간에 카메라를 들고 골목을 이리저리 훑었다. 그리고, 마구 촬영하는 것이 아니라 딱 53컷 만 찍기로 했다. 

53cut 갤러리 

 

영상으로 사진 감상하기

 

글 / 사진 / 영상 ⓒ꼴찌닷컴 

본 블로그에 게시된 사진과 영상의 무단복제를 금합니다. 

유튜브 채널 꼴찌TV의 구독자 분 중에서 본 영상에 편집된 사진의 원본이 필요하신 분은 메일 주세요.

혹시라도 사진을 상업적 용도로 사용하기를 원하시는 분도 연락주세요. 

문의 : kkolzzipd@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선, 글보다 짧은 영상으로 확인하실 분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https://youtu.be/rEc6BwV7Fvs



영상이 마음에 드셨다면, 구독과 좋아요 부탁합니다^^ 





안녕하세요. 미디어놀이터 꼴찌닷컴의 꼴찌PD입니다.



제가 고등학교 때 시화반 활동을 한 적이 있는데요. 

당시 그림을 못 그려서 글짓기만 하고, 그 글에 그림을 입히는 동아리 반은 따로 있었답니다. 

영상제작자가 된 지금, 그림은 그리지 못해도 영상에 시를 입히면 되겠다는 생각에 코너를 만들었습니다. 


꼴찌PD, 영상으로 시쓰다. 


 




어제는 겨울이었고,

오늘은 겨울이구나.

계절은 이런 거구나. 

변한 듯 변하지 않는,

우리 사랑처럼...


2018.11.26

<꼴찌PD 영상으로 시 쓰다> 


촬영 기종 : Nikon D800 

렌즈 : Nikor af 50mm (영상) Nikor 80-200 (사진) 


음원 작곡 : 비타민 

글 / 촬영 / 편집 : 꼴찌PD


촬영원본 문의 : kkolzzipd@gmail.com  

070-7007-223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블로그 꼴찌닷컴의 꼴찌PD입니다. 


오늘의 발행글은 첫 눈이 내린 날, 작업실로 향하면서 촬영한 영상, 

꼴찌PD의 느낌 찾기! 입니다. 


사진과 글에 앞서 영상으로 확인하실 분들은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첫 눈이 내린 날 

https://youtu.be/uONHs4yWzOo








첫 눈이 내린 날.




작업실로 향하는 길에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습니다. 


카메라를 꺼내서 영상을 촬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작업실로 향하는 길에 

계절마다 다른 느낌을 주는 산책로가 있습니다. 




신정교 바로 아래에서 오금교로 향하는 길. 




계단을 오르면 단풍이 예쁘게 물든 둘레길이 나옵니다. 






계절마다 이 길이 주는 느낌은 다릅니다. 

봄과 여름에는 청록이,

가을에는 붉은 단풍과 노오란 은행잎이






그리고 겨울에는 예쁜 설경이 연출됩니다. 





아직 단풍이 뽐을 더 내고 제 몫을 더 해야 하는데, 

조금은 이른 바람에 


흩날리는 눈옷을 입습니다. 






어째, 까치도 의아해 하는 듯 보입니다. 




정자에 잠시 머물다 갑니다. 




소복히 쌓이는 눈. 





산책로를 거니는 사람들의 발걸음 무게가 가볍습니다.



첫 눈이 내린 날,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습니다. 


꼴찌PD가 담은 첫 눈의 느낌입니다.



카카오TV에서 확인하기. 

http://tv.kakao.com/v/393069995

 


 

글/ 사진 / 영상 

꼴찌PD (kkolzzipd@gmail.com) 



본 영상은 Nikon D800 에 NIKOR AF-50mm 단렌즈를 이용해 촬영한 영상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블로그 꼴찌닷컴을 운영하는 꼴찌PD입니다. 

오늘의 글을 짧은 영상으로 확인하시죠. 




조금 일찍 집을 나서면 출근길이 산책이 됩니다. 계절마다 느낌이 다른 안양천 변 둘레길이 제겐 쉼터이자 안식처입니다. 5분 30초 정도 걷다 보면 작업실에 도착합니다. 사진을 찍으면서 작업실 근처에 다다랐을 때, 제 촉수를 건드리는 풍경을 만납니다. 


사진에 한 줄 낙서를 했습니다.  





'낙엽이 나무에 미련을 갖는다' 



꼴찌닷컴을 방문해주신 분들,

오늘도 고맙습니다! 


kkolzzipd@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녁 7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었다. 

평소 전화연락이 많지 않던 친구의 이름이 휴대폰에 떴다. 


"뭐해~?" 

"응~ 일하지..." 


무미건조한 인사다. 


"바쁜 척 하기는...." 

"바쁘지는 않아"


친구는 뜻밖의 제안을 했다. 


"독일 가자!"

"뭐? 언제...?

"내일" 


출발 하루 전에 독일 가자니, 

장난인 줄 알았다. 

 


장난이 아니었다.

기회였다. 


늘 독일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우선은 맥주 때문이었고,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문화 예술의 나라. 

어떤 상황이라도 제안을 거부할 이유가 없었다. 


뜻밖의 출장이 됐다. 


사진촬영이 주 업무가 될 듯 싶다. 

자신감을 갖되, 겸손하고 무탈하게. 

그리고, 무엇보다 느낌있게!~ 


알 이즈 웰


2018.09.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업실 창문을 열어놨더니,

미세먼지가 쌓인다. 

그럼에도 작업실 창문을 열어놨더니

반가운 손님 제비가 찾아왔다. 


제비가 말했다. 


"쫄지말고 비상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등래퍼 배연서의 랩을 듣다가 찔끔.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을 시청하다가 찔끔. 

김제동의 라디오 방송에 김제동 어머님이 전화 연결돼서 아들과 통화하는 내용 듣다가 찔끔


여성호르몬 과다 분비, 

어느새 남성 갱년기 증상이 생겼나 봅니다. 


이럴 땐 아무 생각없이 53초 동안 멍 때리면서 쉼호흡이 필요합니다. 


영상 보고,

쉼호흡 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의 사진] 벚꽃산책

꼴찌닷컴 /꼴찌PD의 느낌사냥 2018. 4. 8. 11:03 Posted by 꼴찌PD 꼴찌PD


손 잡고 벚꽃 길을 

산책하는 부부의 뒷모습, 

느낌 있다. 


2018.04.08

photo by kkolzzi 

ⓒ꼴찌닷컴 




오후 12시 30분 경 부터 3시 까지 구로구에서 출발해 영등포구를 거쳐 양천구를 걷는 벚꽃 둘레길 산책을 했다. 구 마다 수변 둘레길 정비사업에 차이가 느껴졌다. 예산문제인지, 구청 관계자들의 감각의 차이인지 모르겠지만, 분명 둘레길 마다 특색이 조금씩 달랐다. 



구로구에 속하는 안양천 수변 산책로는 평범하다. 




서부간선도로 옆으로 산책길이 있다. 








산책에 쉼터 정자에 간식을 펼쳐 놓고 중학생들이 셀카 촬영을 하고 있다. 




벚꽃 만개. 다음주면 하나 둘 떨어질 것 같다. 


오늘 산책은 구로구에서 출발해 영등포구를 지나 양천구를 거쳐 다시 구로구로 돌아온 산책이다. 

산책 과정에서 느낀 점은 구마다 둘레길 관리가 조금씩 다르다는 점이었다. 예산의 차이가 있는 건지, 구청 담당자들의 감각에 차이가 있는 건지 모르겠지만, 분명 산책길 느낌이 조금씩 달랐다. 




영등포구는 산책로 옆에 청사초롱을 달았다. 분위기가 훨씬 좋다. 구로구에서 출발해 영등포구를 지나 양천구에서 양평교에서 턴해서 돌아온 벚꽃 산책. 산책 과정에서 구마다 차이가 있다는 걸 느꼈다. 예산의 문제인지, 구청 담당자들의 감각의 차이인지 산책로의 느낌이 똑같지는 않았다. 특히, 영등포구 수변 둘레길은 양 옆에 청사초롱을 달아 놓아서 느낌이 조금 더 달랐다. 어쨌든 도심에 시민들이 거닐 수 있는 산책로는 더 늘어야 한다는 짧은 생각


글 / 사진 꼴찌닷컴 

kkolzzipd@gmail.com 

TAG 사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