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파일을 받아보니...

2011. 10. 12. 13:08 Posted by 꼴찌PD 꼴찌PD
10년 전 나에게 재능을 기부해준 친구가 있다. 오늘 메일로 10년 전 그 흔적을 받았다.

꼴찌쩜넷

당시 10만원이 넘는 도메인 연장비용을 내지 않아서 개인홈페이지 전체가 사라져버린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는데, 그 친구는 당시 작업했던 파일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었던 것이다. 

메일을 받고 무척 설레고 기뻤다.

10년 동안 '꼴찌'를 간직하고 있었고 그 기억을 상실하지 않았다.

 


따뜻한 햇살이 부러울 때도 있지만,
난 이 구석이 좋아...


이 카피는 친구가 지었다. 아마 기억도 못하고 있었겠지만,
구석을 좋아하지만 웅크리고 있지는 않았다.


꼴찌에게는 참 많은 멘토가 있다.

블로그에서 만난 이웃 중에도 멘토가 여럿 있는데 그 중 한 멘토께서

'슬럼프가 길면 그건 슬럼프가 아니라 하락기다' 라는 말씀을 해주셨다.

뜨끔했다.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지만, 꼴찌들은 항상 날개를 달고 산다고 생각한다.

날개짓을 엉뚱하게 하고 있을뿐이지만...

비상!



나는 누구일까?

내가 10년 전부터 '꼴찌' 라는 고유명사를 가지고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무엇이었을까?

10년 이란 세월이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인데, 

그 세월 동안 무엇을 기록하고 무엇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것일까?

아직도 퀘스쳔 마크다. 

?

 







꼴찌쩜넷 이라는 개인 홈페이지를 선물 받았을 때, 대학 후배가 보내준 일러스트 선물이다.
생각이 많던 내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했던 것 같다. 

나는 지금도 생각한다. 
생각만해서 문제지만...

생각하는 꼴찌가 이제는 행동하는 꼴찌가 되어야 할 때인 것 같다. 





어제도 꼴찌를 만났다. 

이 사람은 내가 꼴찌라고 표현해서 화를 낼지도 모르지만, 그는 느낌있는 꼴찌였다. 

대중가수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4집 앨범의 소유자지만, 

그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느낌있는 꼴찌들을 많이 만나려고 한다. 기대해도 좋다.

그래서, 

세상에 꼴찌들이 말하고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고 싶은 것이 

내가 10년 동안 '꼴찌' 라는 명사를 간직한 이유다. 


그 당시 메인화면에서 흘렀던 노래 오소영의 기억상실 이라는 곡을 들었다. 

10년이 지났지만, 나는 기억을 상실하지 않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라이너스™ 2011.10.12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친구를 가지셨네요.
    잃어버린 기억을 찾아준 느낌이셨을듯^^

  2. 에버그린 2011.10.12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느낌 정말 좋네요^^

  3. Favicon of http://marketing360.tistory.com 미스터브랜드 2011.10.12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 전의 소중한 추억, 그 때 그 마음으로
    다시 시작할 수 있는 큰 힘이 되지 않을까요.

  4. Favicon of http://crabbit.tistory.com/ 굴뚝토끼 2011.10.12 2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친구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복받으신 겁니다.
    저는 블로그한다고 어디다 말도 못해서 아무도 모릅니다..ㅎㅎㅎ

  5. Favicon of http://bloping.tistory.com 새라새 2011.10.13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낌있는 글에서 저를 되돌아 보는 시간이 되었네요..^^
    어떻게 잘 지내시죠..^^
    그간 넘 무심했죠.. 엉뚱한 일에 머리가 좀 아퍼 블로그 운영을 소홀하다보니..ㅋ
    이제 제자리로 돌아와야 하는데.. 아직도 궁리하고 벌릴일이 많이 남아 있어 쉽지가 않네요..
    옆에 소중한 누군가가 있다는것만큼 좋으면서 행복한게 없는것 같아요..

    이제 그런 소중한 것을 놓치지 않도록 살아야 하는데..
    점점 어렵기만하니.. 그래도 웃습니다... 억지라 하드라도 슬쩍 미소 지어 보면서 저를 달래려 하네요..

    오랜만에 들려서 잠시 수다 좀 떨고 갑니다.....좀 시끄러웠죠...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