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istory 2012 달력사진 공모- 가을] 서울 속 제주도? 노을공원과 청명한 하늘

이 글은 2011년 9월 21일에 발행된 글입니다.

어제 오후 5시경 사진 한 장을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생각지도 않았는데 반응이 좋더군요. 지난 일요일 오후 느즈막히 집에서 가장 가까운 숲을 찾기로 했습니다. 아내는 서울숲을 원했고, 전 집에서 가까운 하늘공원을 원했습니다.
 
거리상으로 가까운 하늘공원으로 아무런 준비없이 그냥 향했습니다.






ⓒ 생각하는 꼴찌의 미디어 놀이터 - 꼴찌닷컴 -

 

큰 병은 아니었지만, 퇴원한 지 며칠 안지나 넓은 공원을 뛰어다니는 녀석. 고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셔터를 눌렀습니다. 

얻어 걸린 사진입니다. 


ⓒ 생각하는 꼴찌의 미디어 놀이터 - 꼴찌닷컴 -

 

 

이 사진은 쫌 생각하고 찍은 사진이네요. 

구도에 대해 감각도 없고, 사진의 무게 중심 이런거...잘 모르지만

아이가 해맑게 뛰어 노는 모습만으로도 엄마, 아빠는 행복합니다.



그리고,
하늘을 향해 사진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 생각하는 꼴찌의 미디어 놀이터 - 꼴찌닷컴 -


막연하게 하늘을 동경합니다.



일요일과 마찬가지로 

마치 다른 나라에 와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아름다웠습니다.

ⓒ 생각하는 꼴찌의 미디어 놀이터 - 꼴찌닷컴 -

 

 

사진 후보정 없이도 있는 그대로의 사진 느낌이 좋습니다.

ⓒ 생각하는 꼴찌의 미디어 놀이터 - 꼴찌닷컴 -



사실은 포토샵을 다룰 줄 몰라서 

그냥 찍는 그대로 올리는 것 뿐입니다. 

ⓒ 생각하는 꼴찌의 미디어 놀이터 - 꼴찌닷컴 -


티스토리 사진 업로드 창에서 선명효과를 줬더니 사진이 좀 더 괜찮은 것 같기도... 

어제 트위터에는 하늘 사진이 많았습니다.





 



언젠가 써먹을 일이 있을 것 같아서 

석양을 10분 동안 촬영해서 50배 배속으로 빠르게 편집한 영상입니다. 

제가 이런 느낌을 좋아하거든요. 

아래는 해외에 계신 이웃분들을 위해 고화질 영상이 구현되는 VIMEO 사이트에 올린 영상입니다.



 
바로 오늘, 바로 지금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