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꼴찌들아! 트위터하고 블로그하자! SNS는 시대의 흐름이다


6월 20일. 트위터 가입한 지 만 2년이 되는 날입니다. 2009년 제이미 박 이라는 분의 세미나 공지를 처음 접하면서 마이크로 블로그라는 140자의 트위터를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김연아선수의 트위터가 화제가 되면서 IT관련 기사에서 트위터를 소개하는 내용이 잦았던 기억이납니다. 이란의 혁명이 트위터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알려지는 것을 보면서 네트워크의 힘을 알았고, 트위터는 감히 혁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많은 일들을 만들어냈으며, 변화의 중심에 있었다고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 모태가 되는 것이 블로그라고 생각합니다. 


2003년 네이버 블로그를 개설하고, 일상을 기록하는 일기장 형식으로 유지해왔습니다. 얼마 전에야 블로그가 소통의 기술이고, SNS의 어머니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트위터 가입 2주년을 맞아 꼴찌들에게 트위터와 블로그를 운영하며 느꼈던 점을 몇 회에 걸쳐 전하려합니다. 



프롤로그
꼴찌들에게 트위터란? 블로그란?   

2009년 6월 트위터에 처음 가입했던 때에는 twtkr 이라는 한글 트위터 기반이 생기지 않았습니다. 무식한 저는 트위터 초기화면부터 영문으로 이루어져있어서 트위터는 가입부터 모든 것을 영문으로만 사용해야 하는 줄 알고 번역기를 이용해 짧은 단문을 작성했던 기억이 납니다. ㅠ.ㅠ).

트위터가 소통이라고 하는데, 글을 남겨도 답을 주는 사람도 없고, 허공에 혼잣말만 하는 것 같아서 가입만하고 들여다 볼 생각도 하지 않았었죠. 그 후 토픽, 미투데이 와 같은 트위터 유사 사이트에 가입해서 단문 메세지를 통한 소통의 맛을 알아갔습니다.

그리고, 2009년 9월 경부터 다시 트위터를 사용하며 제가 먼저 관심분야의 사람들을 팔로우하며 사진도 업로드하고 이런 저런 정보를 올리다보니 한 두명씩 팔로워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100여명의 팔로워가 생기고 난 후부터 트위터의 맛을 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2010년 아버지께서 당뇨병으로 병원에 입원하신 적이 있습니다. 그 당시 내과의사가 DM(쪽지)으로 당뇨병 혈당 관리에 관한 조언을 주셨고, 어느 화백께서 사람들에게 초상화를 그려준다는 내용을 보고 초상화를 선물받았습니다. 방 정리를 한다면서 그 동안 읽었던 책을 택배로 보내준다고 해서 책도 선물 받고, 개인 명함이 필요했는데 디자인죠이(www.designjoy.co.kr) 대표님께서 개인 명함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받은 만큼 돌려줘야겠다는 생각에 제가 가지고 있는 유일한 기술인 촬영 편집을 활용해 어느 소설가의 출판기념회 영상을 제작했고, 무명 힙합가수의 공연장면을 촬영 편집해서 전했습니다. 명함을 만들어주신 대표님 회사에 찾아가 작업하는 모습과 인터뷰를 통해 짧은 영상을 제작해서 유투브에 올렸습니다. 

트위터를 통해 알게 된 사람끼리 자신이 가지고 있는 기술을 통해 협업을 이룰 수 있는 곳이 트위터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얘들아! 트위터 하자~ 블로그 하자~ SNS 하자!!!

한 달에 한 번씩 경기도의 모 고등학교에 학생들을 만나러 갑니다.
지난 주 토요일, 1,2,3 학년 합해서 20명의 학생들과 세번째 만남을 가졌는데요. 지난 4월 처음 만났을 때보다는 많이 친해진 것 같습니다.

이 아이들에게
트위터와 블로그를 알리고 직접 운영하게 하고 싶습니다. 강의를 해 본 경험이 없어서 매 번 아이들을 만날 때마다 2시간을 보내기가 쉽지는 않은데요. 조금씩 벽을 허물고 마음을 열어주는 녀석들이 대견하고 예쁘답니다.

3학년 아이들은 진학을 목표로 하는 아이들도 있고, 일찍 취업을 준비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이들이 블로그와 트위터를 제대로 사용한다면 학교에서는 알기 힘든 일들과 다양한 사회 선배들을 미리 만나서 틀에 박힌 사고가 아닌 이 아이들이 간직한 끼와 열정을 살려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난 달에 이어 10년 뒤 자신에게 보내는 영상편지를 띄우라고 했습니다. 아주 풋풋하고 재밌습니다. (편집이 끝나는대로 블로그 통해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이 아이들이 저를 처음 대했을 때의 서먹함과 어색함이 허물어지고 저와 소통을 하기 시작했듯이, 트위터와 블로그 SNS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다양한 소통을 이루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대학에 대한 부담감과 사회에 대한 두려움, 굳이 불안해하지 않아도 될 자신의 미래에 대한 두려움을 없앴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꼴찌가 블로그와 트위터를 통해 두려움을 없애 가듯이...



글을 마치며...


며칠 전 옥상 건물에서 뛰어내린 여고생에 관한 자살 소식을 접했습니다. 트위터와 블로그처럼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소통창구가 우울증이나 사회적인 소외감을 해소시킬 명확한 해결방안이라고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제가 트위터를 통해 만난 동갑내기 친구들을 통해 많은 부분 치유(?)를 했고, 다양한 계층에서 일하는 사람들과의 소통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얻은 혜택을 바탕으로 세상의 꼴찌들에게 SNS를 쉽게 접하는 방법을 정리해볼 까 합니다. 

오늘 글은 꼴찌들에게 전하는 SNS 쉽게 접하기 프롤로그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