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당신이라면 흡연 청소년을 어떻게 훈계 하시겠어요?


매년 5월 31일은 세계 금연의 날이라고 합니다. 오늘(2011.06.01)부터 서울시내 광장에서 흡연시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합니다. 저를 비롯한 흡연자들은 때와 장소를 잘 가려야 할 것 같습니다. 애연자들이 설 곳이 점점 사라지는 시기에 이웃집 학생과 있었던 일상을 정리합니다.

올해 초, 제 블로그를 통해 흡연청소년과 십자가에 관한 에피소드를 정리한 적 있었는데요.
 
이전글 

2011/02/08 - [일상] 흡연 청소년때문에 생긴 옥상 십자가의 비밀
2011/02/16 - [일상] 호기심에서 시작된 아파트 옥상문에 대한 설문




간략히 내용정리하자면 이웃 학생이 복도에서 담배를 피워 아파트 창틀이 재털이가 될 정도였고, 담배연기가 집 안으로 들어와 아내의 스트레스를 돋게하는 우(愚)를 범하기에 더 큰 불상사가 생기기 전에 꼴찌가 청소년에게 한 마디 했습니다. 

" 아저씨가 일찍 피워봐서 아는데 그거 좋은 거 없다! 담배 피는 거 뭐라 안하겠지만, 담배 연기가 집으로 들어오면 여러사람한테 피해주니까 옥상가서 피워라!" 

한 동안 복도에 담배꽁초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옥상에 올라갔더니 옥상이 담배꽁초로 가득한 채 무척 지저분했습니다. 이웃집 학생이 방과 후 친구들과 옥상에 모여 담배를 피고 아무데나 꽁초를 버린것입니다. 그래서 커다란 깡통을 갖다놓고 꽁초 아무데나 버리지 말라고 학생에게 전했습니다.  

그후 몇 달동안 그 학생의 흡연태도가 바뀌기를 바랬지만 고등학생이 된 후부터는 흡연 빈도가 더 잦아지는 것 같더군요.

그런데, 엊그제 귀가 길에 복도 계단에서 담배를 피고있던 이웃학생과 딱 마주쳤습니다.

" 야!... 너...참..." 

학생과 마주쳤을 때 할 말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녀석은 절 빤히 바라보면서 담배를 끄지 않더군요. 순간 화가 치밀어 소리를 버럭 질렀습니다. 

"담배 안 꺼!!!!!!!!!!!!!!!" 

저도 제 목소리가 그렇게 큰 줄 몰랐습니다. 복도가 쩌렁 울렸습니다. 그런데, 질풍노도의 반항시기인 열 일곱 청춘은 나의 괴성이 가소로왔나봅니다. 소리를 질렀으면 겁을 먹을만도한데 표정이 

' 이 아저씨 왜 이래? 아마추어같이...' 

20년 차이나는 어린 학생을 어떻게 훈계해야할 지 모르겠더군요.

일단은 옥상으로 데리고 올라갔습니다. 깡통을 갖다 놓았는데도 담배꽁초가 떨어져 있는 상황에 대해 지적을 하고, 앞으로 복도에서 담배 피우지 말라고 훈계를 했습니다. 복도에서 담배 피우는 모습 다시 한 번 보이면 부모님과 정식으로 상담할 수 밖에 없다고 이야기했는데도 표정은 아랑곳 없습니다
 





여러분이었다면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하셨을까요? 

그런데, 불현듯 걱정이 앞섰습니다.
갑자기 내가 없는 동안 딸과 아내에게 해코지하면 어쩌나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세상이 흉흉하다보니 부정적인 생각이 지배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 소리 지른 건 미안하다. 앞으로 복도에서 담배 피우지는 마라!~ " 

제가 먼저 자세를 낮춰서일까요. 그 학생도 죄송하다며 인사를 하더군요. 

그 학생의 흡연을 제가 무슨 권한으로 고칠 수 있겠습니까. 뭔가 개운하지는 않았습니다. 아파트라는 공간에서 서로 이해하면서 살아가야 하지만, 복도 여기 저기에 떨어져있는 꽁초와 담뱃재.

당신이라면 열 일곱 고등학생에게 어떤 말을 전해주시겠습니까?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www.dramaconanpd.net 미디어코난 2011.06.01 06:47

    꼴지님 제 홈피에 오셔서...
    위급상황 발생시 대처에 대해 포스팅 했어요...
    봐주세요...
    사진과 함께....

  • 산들강 2011.06.01 06:48

    한대 때려주고 싶을껍니다.
    그렇지만 쉽지는 않을 것 같네요.
    저도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할까 고민이 되네요.

    • Favicon of http://kkolzzi.com kkolzzi 2011.06.01 23:36

      때릴 수야 있지만, 때려서야 되겠습니까...
      뇌에서 동물적 본능을 지시하지만, 한편으론 이성을 강조하기도 합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phjsunflower 꽃집아가씨 2011.06.01 07:39

    아이들에게 아무리 말해도 말 안들어요.
    그 시기때는 반항하는 시기라서 누구말이든지 우습거든요.
    저도 몇번씩이나 말해봤는데 콧방귀만 끼더라고요.
    사과하지마시고 심하게 말씀하시면 보복이 이뤄질수도 있어요 ㅠ

    20살때 펴도 늦지 않는데..참.. 아이들은 모르나봐요 하긴 저도 몰랐어요^^;;

  • Favicon of http://sosmikuru.tistory.com 노지 2011.06.01 07:43

    야, 여기 실내는 무조건 금연이다.
    피고 싶으면 밖에 나가서 구석에 박혀서 펴. 임마. < 라고 말했을 것임...ㅋㅋㅋㅋ

  •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펨께 2011.06.01 07:51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복도에서 담배피우는 건 학생의 잘못이고
    꾸중하신 것 잘하신 일이라 생각합니다.
    학생도 미안하다고 하니 좋아 보입니다.
    한국과 네덜란드의 상황이 달라 제가 만일 한국에서 고등학생 흡연모습을 보면
    어떻게 학생을 대할지 생각이 잘 안나네요.
    트랙백 걸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kkolzzi.com kkolzzi 2011.06.01 23:38

      어제 님 글 보고 열여섯 살부터 규제가 완화된다는 이야기가 떠올랐어요. 방문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rkfka27.tistory.com/ 가람양 2011.06.01 07:55

    요즘.. 애들이 무서워서..
    가까이 가기도 겁나요.. -0-;;;;;;;

  • Favicon of http://www.gendo.co.kr 하늘을달려라 2011.06.01 07:56

    어이구~ 요즘애들은 너무 무서워요 ㅡ_ㅡ;;;
    저도 같이 일하는 사무실의 어떤 선생님 아들좀 공부좀 봐주래서
    수학좀 가르치고있는데 중3짜리애기 몸에서 담배냄새가..ㅡ_ㅡ;;
    뭐라고 하고싶지만...에휴~;;;;;
    요즘애들은 무서워요 ㅎㅎ

  •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kangdante 2011.06.01 08:00

    참으로 난감한 경우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에휴!~

  •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달려라꼴찌 2011.06.01 08:03

    맞아요. 처자식이 있는 몸이라 오지랍 떨기가 두려울때가 훨씬 많더라구요 ㅠㅠ
    세상이 워낙 흉흉하니까 ㅡ.ㅡ;;;;

  • 명태랑 짜오기 2011.06.01 08:05

    흡연 정말 좋지 않은데,,,요즘 젊은이들이 남여 가리지 않고 흡연을 하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그렇다고 말릴 수도 없고,,,남감하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kkolzzi.com kkolzzi 2011.06.01 23:40

      개인적으로 흡연을 일찍 시작해서 뭐라 할 자격은 안돼지만 때와 장소는 가렸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 Favicon of http://gimpoman.tistory.com/ 김포총각 2011.06.01 08:38

    저 같아도 이런 상황이면 대응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요즘 청소년들 정말 무섭지요?~~~ ^^
    어른들은 담배를 점점 끊는 추세인데 젊은 층은 더 늘어나는 것 같더군요.

  • Favicon of http://jejuin.tistory.com 파르르 2011.06.01 08:45

    가장 고민되는 순간입니다..
    요즘애들...중3이 더 무서워진 세상입니다...
    즐건 하루 되세요^^

  • orchid 2011.06.01 09:04

    남자아이에겐, 이다음 사랑하는 사람에게 황홀한 뽀뽀를 선사할 너의 근사한 입술이 담배땜에 칙칙해 보인다. 여자아이에겐, 예쁜 사랑의 시가 쏟아져 나올것 같은 너의 입술이 담배땜에 미워 보인다. 이렇게 달래 봐야죠 뭐~^^

  •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빨간내복 2011.06.01 09:07

    애구 무서워서 아무말 못할것 같은.....ㅠㅠ

  •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ismadame 파리아줌마 2011.06.01 09:50

    전 저또래 남학생들이 젤 무섭던데요.
    물불 안가릴것 같아서요,,
    암튼 잘 수습되었다니 다행입니다만,,
    조심해야될것 같아요,

  • 2011.06.01 09:53

    단골인가보네여~안면이 익어갈정도면 음 학생지도과에 전화해서 잘 다독여서 지도편달? 해달라고 ..
    애써볼런지도 모르겠네요
    열입곱 폐 다 상하겠다 아직 어려서 더 데미지?가 크겠쬬

  • Favicon of http://blog.daum.net/lllxxjtxxlll 찢어진 백과사전 2011.06.01 11:57

    저도 저희 집 가는 길에 어두운 골목이 있는데 그곳에서 학생들이 담배를 참 낳이 핍니다..;;
    뭐라고 하고는 싶지만.. 요즘 애들 정말 무서운 데다가...
    용기없는 제가 한심하네요,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01 12:08

    괜히 한마디 했다가 두들겨 맞을까 겁나는 세상이에요 -_-;;
    꼴찌님 그래도 잘 하셨어요...
    누군가 한마디 한마디 해 주면 생각이 변하리라 믿고싶습니다!

  • Favicon of http://kung2.tistory.com 놀다가쿵해쪄 2011.06.01 12:23

    복도에서 대놓고 담배 필 정도면 부모님도 아시는것 같습니다....
    어떻게 할 도리가 없네요...;;;;; 옥상에서 펴 주기만을....ㅋ

  • 배려 2011.06.02 01:22

    아파트 복도 흡연문제로 답답해서 찾다보니 여기까지 왔네요.
    우리아파트도 지금껏 복도에서 담배피는 사람이 없었는데 옆집에 사람들이 이사오면서 매일 복도에서 그집 아저씨, 그집 아들이 담배를 피워 어찌해야할지 모르겠어요. 웬만하면 이웃끼리 얼굴 붉히기 싫어 거의 2년을 참고살았는데...집에 환자가 있어 도저히 안되어서 복도창문에 부탁의 글을 붙였더니 찢어버리고 바로 담배를 피우더라구요.. 정말 스트레스가.....T.T 환자가 있는 다른집에 피해를 준다고 부탁을 해도 계속 피워대는데 해결방법이 없어 답답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