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날 모른척 하던 그녀가 두 팔로 그린 하트


택시를 잡는 그녀
날 모른 척 한다.
굳이 애써 모른 척 하는 그녀를 잡고 싶지 않아 잡지 않았다.

내 옆을 스쳐지나는 택시 뒷좌석에서 그녀는 고개를 돌려 나를 보더니,
두 팔로 하트모양을 만들어 보낸다.

잠깐 깼다. am 05시 30분.

다른 때 같았으면 컴퓨터를 켰을 시간인데,
일요일이라 눈을 감기로 했다.

예능프로에 출연했다.
시골 선 머슴 같은 여자와 게임 같지 않은 이상한 힘겨루기를 했다.

미션 수행을 잘 해내고 나니,
그 선 머슴 같은 여자가 호감을 갖는다.
포옹을 하려고 했더니 피해버린다.

또 다시 깨고,
또 다시 잠들었다.

고향 시내다.
어딘가를 헤맨다.
옷가게도 들어 가보고, 여기저기 훓어 본다.

꿈 속의 나는 장소를 찾는 것이 아니라 누군가를 찾고 있었다.
내 목적에 맞는...


꿈 속에서는 공간이동이 참 자유롭다.
어느새  교실안이다.
오디션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선배가 그 동안 뭐하고 지냈냐고 묻는다.

그 동안의 치유가 나 자신을 업그레이드 했냐고 묻는다.  

잠에서 깼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