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아] 아빠와 아이가 함께 쓰는 일기


어제 예고도 없이 이웃블로거신 에버그린님께서 학창시절 제 일화를 공개하셨더군요. 살짝 부끄럽기도 했지만, 100건이 넘는 댓글을 보며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라는 공통된 의견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사실 어느정도 시점에서 그 일화를 제가 공개하려고 했는데 ㅋㅋㅋ)

 학창시절의 꼴찌라는 성적이 핸디캡이나 컴플렉스가 되지 않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는데 현실 속에서 그 컴플렉스를 이겨내기가 생각처럼 쉽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세상은 자신의 노력에 따라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다는 신념으로 살아갑니다. 특히, 요즘 블로그를 통해 세상과 소통하겠다는 새해 목표를 실천하기 위해 하루하루 콘텐츠 제작에 여념이 없는데요. 목표하고 계획한 바를 이루는 것이 생각처럼 쉽지는 않지만 방송제작때와는 또 다른 희열을 느끼고 있습니다.

 
매주 금요일은 육아와 관련된 글을 발행하는 날입니다

일등 아빠가 되기 위한 도전과제! 아이와 함께 놀아주는 것이 또 다른 교육이다!




학창시절에는 꼴찌였지만, 내 아이에게만큼은 일등아빠가 되어보자는 계획은 아이를 낳은 그 순간부터 간직한 제 자신과의 약속인데요.

<놀이를 통한 학습>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세우고 놀이와 관련된 이야기를 포스팅한 바 있습니다.

아이와 함께 단어로 이야기 만들기
잠 못 드는 아이와 글짓기 놀이
여섯살 딸 아이의 끝말잇기
아이와 함께하는 부르마블 게임
아이와 함께 한 취재놀이
아이와 함께 한 신도림천 자전거 산책

이렇게 함께 놀아주다보니 아빠에 대한 정도 생기고, 아빠를 사랑해주는 딸 덕에 행복이 그리 멀리 있지 않다는 것도 새삼 느끼고 확인할 때가 많습니다.

어느새 훌쩍 커버린 아이를 볼 때마다 세월이 무척 빠르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이제 내년이면 초등학교 입학을 하고, 그렇게 되면 함께 놀아 줄 시간도 많지 않을테니 지금 많이 놀아줘야 겠다는 생각이 다시 듭니다. 



오늘의 육아 관련 이야기는 <아이와 함께 쓰는 일기>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지금까지 꾸준히 지켜왔어야 할 놀이인데 2년 전 잠깐 아이와 함께 일기를 쓰고, 그 뒤로 실천을 못했습니다. 구석에 쳐박혀있던 지난 글을 읽고난 후 가능한 시간이 되는대로 아이와 함께 일기 쓰기를 다시 도전하려고 합니다. 이렇게 아이와 함께 일기를 쓰다보면 아이의 감성발달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어린이집에서 매주 주말일기라고 그림과 글을 써서 월요일 발표하는 시간이 있습니다. 2년전에 아이의 성장기록을 남기려고 아이 블로그를 만든 적 있었는데요. 그곳에 아이가 일기를 남기는 공간을 만들었어요. 5살짜리 애가 일기를 쓰면 어떻게 쓸까요? 딱 한 두줄이 전부입니다. 그래도 컴퓨터 자판을 두드리며 자신의 하루를 정리하는 모습이 무척 귀여웠죠.   

글쓰는 데 관심이 많다기 보다 컴퓨터 자판을 누르고 이모티콘을 누르는 데 관심이 많을 것입니다. 그런데, 어느날 아이에게 컴퓨터로 일기를 쓰는 것보다 글로 일기를 써야한다고 했더니 아이는 거부반응을 보였습니다.

 컴퓨터에만 글을 남기는 것보다는 직접 아이가 일기를 쓰는 데 의미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a4용지에 제가 먼저 간략한 일기를 쓰고 나서 오늘 있었던 일을 써보라고 했더니, 아빠의 일기를 읽고나서 딸이 글을 쓰기 시작했다.

문법이 안맞고 맞춤법이 틀릴지라도 직접 하루를 정리하는 아이의 모습이 사랑스러웠습니다.


아이의 일기 속에 아빠에 대한 아이의 감정이 담겨있다.


그런데, 깜짝 놀란 사실은

아이의 글에는 아이의 생각과 표현이 직접적으로 담겨져있다는 사실입니다.

'아빠가 담배 피우는게 싫다'

 아이 앞에서 담배 피우는 것도 아니고, 가끔 멀리 떨어져서 피우는 모습도 아이의 눈에는 좋아보이지 않았나봅니다. 

아이의 일기는 아이의 생각의 표현인 것 같습니다. 어떤 수식도 없고 미사어구도 없습니다. 짧은 문장 자체가 아이의 시선이고 아이의 감정입니다.

그래서 아이의 일기는 무섭고, 내 아이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 지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입니다.

단순히 일기를 써라가 아닌 아빠나 엄마와 함께 쓰는 일기.

아이의 일기를 통해서 분명 모르고 있었던 아이의 감정과 시선을 느끼며 놀라고 반성할 일이 생길 것입니다. 이제 매일은 아니더라도 일주일에 최소한 하루는 아이와 함께 쓰는 일기를 시작해야 할 것 같습니다.

꼴찌 아빠의 일등 아빠 도전은 계속 됩니다. 쭈욱~~~


           
   
                             
                     ▲ 꼴찌가 일등 아빠되려고 노력한다는데 추천 안하시고 그냥 가시게요?^^


 


  • Favicon of http://tirun.tistory.com 티런 2011.03.18 08:43

    꼬맹이들이 쓴 글씨를 보면 그냥 대견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ㅎㅎ
    일등아빠가 될려는 노력,아이에게 잘 전달될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달려라꼴찌 2011.03.18 08:50

    와, 글씨 잘쓰네요 ^^
    우리 뚤째도 빨리 한글 가르쳐야 하는데 ㅠㅠ

  • Favicon of http://blog.daum.net/phjsunflower 꽃집아가씨 2011.03.18 09:48

    맞는 말씀인듯해요
    아빠가 자녀와 놀아주는것은 교육에 연장이죠^^;;

  • Favicon of http://blog.daum.net/l94102014 대빵 2011.03.18 10:36

    꼴찌아빠의 반란을 기대합니다.
    화이팅!!!!

  • Favicon of http://kung2.tistory.com 놀다가쿵해쪄 2011.03.18 10:47

    나중에 보미 일기장에도 똑같은 글이 올라올 것 같습니다...ㅠㅜ
    "아빠가 담배 피는게 싫다..."

  • Favicon of http://sys.tg.to 꽁보리밥 2011.03.18 10:53

    좋은 글입니다.
    아이와 부모가 서로 모르는 부분을 일기나 다른 방법으로
    서로 알아가는 것은 상당히 중요하죠.

  • Favicon of http://ribi.tistory.com 은벼리파파 2011.03.18 11:23

    은별인 지금도 그래요~
    "아빠~ 담배 냄새나~~~"라구요~
    어쩔땐 지나가다 담배냄새라도 나면..."아빠 냄새난다~ 엄마~"
    그럴때마다 와이프의 따가운 눈총을 받습니다.^^

    아이와 함께 쓰는 일기~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기에 이만한게 없을것 같은데요?
    참고하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harangmom.tistory.com 하랑사랑 2011.03.18 11:39

    오...정말 좋은 말씀이시네요.
    저도 하랑이 어렸을때부터 부지런히 함께 쓰는 습관을 들여봐야겠네요.
    잘 될지는 모르지만 가끔이라도...
    아주 좋은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

  • Favicon of http://crabbit.tistory.com/ 굴뚝토끼 2011.03.18 15:12

    저 나이에 한글을 그것도 손으로 쓸 수 있다는 게 놀랍습니다...ㅎㅎㅎ
    이집트 상형문자 해독하듯 사진을 뜯어보다 갑니다...^^
    주 관심사가 어린이집, 아빠, 엄마 인 듯 하네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iamcarol carol 2011.03.18 20:06

    너무나 귀여운 일기네요
    행복이 보이고..사랑이 보입니다
    좋은 밤 되세요

  • Favicon of http://lalawin.com 라라윈 2011.03.18 23:56

    두고두고 아빠와 함께 한 소중한 추억이 될 것 같아요...
    어제 아빠랑 나갔다 오는 길에 지나치던 화방에서 아빠가 옛날 기억을 더듬어 말씀해주시는데
    그제서야 저도 더듬어 뭉클해지기는 했지만,,
    뭔가 자꾸 생각나고 감사할만한 매개체가 많이 필요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

  • Favicon of http://sunlifestory.tistory.com 베라드Yo 2011.03.19 01:49

    우와~ 정말 좋은 방법입니다!!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 그리고 일기를 통해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는 시간이 될것 같습니다!
    저도 그리 하겠습니다^^
    제게 꼴찌님은 배울것이 많은 일등아빠님이십니다!!^^

  • Favicon of http://up2u.tistory.com 레인메이커 2011.03.24 09:16

    아이들과 놀아주기 참 힘들죠!
    꼴찌님의 자녀사랑 실천하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이번주말엔 저도 함 도전해볼람니다.
    가슴에 와닿는 포스팅이네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jeena0411 용이네 2012.02.03 16:23

    아이와 같이 쓰는 일기라...
    그냥 일기글 쓰라고 하는것보다 같이 쓰는게 더 재밌게 느껴질것 같습니다.
    저도 그렇게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www.kkolzzi.com 꼴찌PD 2012.02.03 16:52 신고

      분명히 재밌고 효과도 있는데,
      저도 실천을 계속 해오지 못했네요. 용이네 님 댓글 덕에 다시 시작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