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블로그 급등에 오른 꼴찌닷컴

제목보고 낚였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계실런지 모르지만, 개인적으로는 좀 놀랍고 설레고 묘한 기분이라 기념으로 포스팅합니다. 예전에 꼴찌닷컴 블로그를 만든 이유에 대해 정리한 글이 있기는 한데, 아직도 명확한 컨셉없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영화나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상들에 대한 단상 들로만 채워가고 있습니다. 조금씩 다듬고 고민하던 중에 블로그 유입에 낯선 흔적이 있어 봤더니, 꼴찌닷컴이 웹인사이드 사이트 메인화면에 블로그 급등이라고 올라있더군요.


항상 순위에 약하고 상관없이 살다가 뭔가에 새겨져 있고, 명시되어 있다는 것이 낯설고 신기해서 창피함을 무릅쓰고 기념으로 포스팅 해봅니다. 꼭 보유하고 있는 주식이 상한가 직전의 개미들 심정처럼...

아직은 하루 300명 정도 밖에 방문하지 않는 작은 블로그지만, 항상 안부 남겨주시는 이웃분도 생겼고, 블로그를 통해 소통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 새롭습니다. 머지않아 더 많은 분들과 더불어 소통하고 생각대로 미디어놀이터를 만들 수 있을것이라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한가지 궁금한 점은 방문자나 유입을 봐서는 급등의 흔적이 없는데, 왜 급등 블로그로 명시되었는지 근거가 궁금하기도 하네요.

앞으로도 이웃 블로거들의 많은 관심부탁드리며, 개인적으로는 블로그가 미디어로서 하나의 채널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실험중이고 또한 도전중입니다. 블로그를  통한 소통과 뉴미디어로서의 꼴찌들의 놀이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조언과 관심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