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이층의 악당>으로 1라운드 끝낸 한석규! 그는 여전히 플레이어다.





 15년 전, 위병소에서 근무하면서 선임병 몰래 구독했던 잡지가 씨네21 이었습니다. 잡지에는 항상 막동이 시나리오 공모전에 관한 광고가 있었는데요. 막동이 시나리오 공모전은 배우 한석규씨가 1999년부터 영화계의 신선한 소재를 발굴하기 위해 시작한 공모전이었습니다. 강변가요제 출신이었고, 성우로 방송에 입문해 드라마 <서울의 달>로 얼굴이 알려진 한석규씨의 영화 데뷔작은 배우 김혜수씨와 호흡을 맞춘 영화 <닥터봉>이었습니다. 그리고 15년 만에 다시 입맞춘(?) 영화가 있습니다.

이층의 악당
감독 손재곤 (2010 / 한국)
출연 한석규,김혜수
상세보기
영화가 개봉한 지 오래되었는데, 이제야 리뷰를 올리는 이유는 닥터봉 영화내용이 기억에 가물거려 다시 감상하고 난 후에 쓰려 했는데, 더는 이벤트로 당첨된 이층의 악당 예매권을 썩힐 수가 없어서 닥터봉 감상을 포기하고 올립니다. 예매권은 댓글을 제일 먼저 달아주신 분께 드리도록 할게요.
               

영화는 문화재를 밀매입하는 남편의 죽음으로 말미암아 우울증에 걸려 신경쇠약증세를 보이는 집주인(김혜수씨)과 중요 문화재를 훔치기 위해 그 여자의 집에 세입자로 위장해 들어온 악당(?)(한석규씨) 사이에 일어나는 에피소드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영화에서 누구나 재미있게 보았을법한 지하실 시퀀스에 대해 배우 한석규씨는 <톰과 제리>의 한 장면 같다고 표현했습니다. 롱테이크로 촬영하면서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관객들마저 지하실 탈출을 바라게끔 연출한 이 시퀀스는 영화의 백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배우 한석규씨가 그동안 출연했던 영화의 배역이 형사가 많았던 점을 고려해 영화 프롤로그에서 중요문화재를 가지고 딜을 하는 장면에서도 '아! 저렇게 문화재 딜을 하다가 범인을 잡겠구나. 이번에도 형사역이구나!' 라는 선입견을 품을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형사가 아닌 작가로 위장해 이층집에 세입자로 들어가는 사기꾼(?) 역할이더군요. 고가의 문화재를 찾기 위해 밤낮으로 위장해 호시탐탐 집을 뒤지는 과정에서의 캐릭터에서 어떤 이야기를 관객에게 전달하려고 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유쾌하게 웃고 즐길 만 한 영화였습니다.
            

언론시사회 현장에서의 사진과 동영상을 지난 포스팅에서 전했는데요.(http://kkolzzi.com/300) 영화를 감상하면서도 이 두 배우의 호흡이 영화 전체를 이끌어 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습니다. 


신경쇠약 직전의 과부역을 맡은 김혜수 씨의 연기는 '상대배우를 돋보이게 하는 연기'라는 한석규씨의 표현대로 일품이었고, 그녀와 함께 15년 만에 호흡을 맞추는 한석규씨의 연기에 이번에는 제대로 부활할 것인가(?) 기대하면서 본 영화였습니다.

                                        ▲ 영화<초록물고기>의 한 장면

부활이라는 표현이 관객으로서 건방진 표현일 수 있지만, 90년대 말에서 2000년 초까지 한국배우 중 명실상부한 흥행배우! 연기 잘 하는 배우를 꼽으라면 단연 배우 한석규 씨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영화배우 한석규씨의 출연작은 거의 모든 영화를 감상했지만, 그 중 영화 <초록물고기>는 몇 번이나 다시 볼 정도로 잔상이 많이 남는 영화였고, 그 영화에서 막동이 역으로 출연한 한석규씨의 전화부스 안 통화 장면은 오래도록 잊을 수 없는 명장면으로 간직하고 있습니다.

1996년 백상예술대상 신인연기상, 1997년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 /1997년 대종상 남우주연상 / 1997년 영평상 남자연기상, 1997년 황금촬영상 인기남자배우상 등 그가 수상한 경력만 봐도 그의 인기와 연기력을 엿볼 수 있습니다.


그의 영화 필모그라피를 보면 데뷔하는 감독의 영화에 출연한 작품이 많은데요.
영화<초록물고기>는 이창동 감독님의 데뷔작이었고, 한국 멜로 영화 중 최고라고 헤아려도 손색이 없을 <8월의 크리스마스>는 허진호 감독님의 데뷔작이었습니다. 영화<은행나무 침대>,<쉬리>로 강제규 감독을 스타감독의 자리에 오르게 했고, <접속>이라는 영화를 통해 장윤현 감독이 데뷔했으며, 칸의 여왕 전도연이라는 배우를 각인시키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기사를 참조하시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배우 한석규 하면 떠오르는 형사 이미지는 왜일까?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배우 한석규하면 형사 이미지가 떠오르는 이유는 영화에서 형사나 국정원 관련 또는 정부와 관련된 역을 많이 맡아왔었기 때문이겠죠. <쉬리>를 통해 흥행배우로 자리매김하고 난 후 영화 <텔미썸씽> 그리고, 만 3년 만에 복귀작이었던 <이중간첩> <주홍글씨> <그때 그 사람들><구타유발자들><눈에는 눈 이에는 이> <백야행>까지 그의 역할 대부분은 강력계 형사역이 많았는데 무슨 특별한 이유가 있는 지 궁금하네요.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영화를 촉촉히 적신 배우 한석규의 에드리브

영화 <이층의 악당>은 배우 한석규는 '형사'역이라는 개인적인 편견을 말끔히 사라지게 한 영화였습니다. 영화에서 잘 들리지는 않았지만, 연주(김혜수)의 딸에게 "학교 그만둬! 공장이나 가버려"라는 대사는 메이킹 필름에서도 확인했듯이 김혜수씨와 스탭들을 자지러지게 한 그의 에드리브였다고 합니다. 문화재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설정 외에는 특별한 요소가 없었던 이 영화에 그의 에드리브 섞인 연기는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영화에 단비 역할을 했고, 배우 한석규씨와 김혜수씨는 확실한 캐릭터 연기를 소화해 냈다고 생각합니다. 실제 언론시사회 현장에서 손재곤 감독의 말에 의하면 이 영화의 원제는 <캐릭터들>이었다고 하네요. 


 이제 1라운드가 끝났을 뿐이다. 나는 아직 플레이어다!

배우 한석규씨는 이번 작품이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는 작품이었다고 했습니다. 골프를 즐기는 그가 그동안의 영화작업을 골프에 비교하면서 '이제 18홀의 골프 한 라운드를 끝냈다. 경기하면서 버디를 한 적도 있고, 형편없는 성적도 있었다. 하지만, 난 지금도 플레이어다' 라며 영화에 대한 열정을 과시했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하시죠.



신인감독들의 영화에 출연하고 막동이 시나리오전을 통해 신선한 소재를 발굴하며, 영화계의 허리 역할을 해 온 그가 영화의 흥행을 떠나 롱런할 수 있는 배우로 오래도록 관객곁에 머물러 주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배우 한석규님을 응원할 것입니다.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해당 영화사에 있습니다.


영화 예매권 이벤트!
영화예매권 이벤트에 당첨돼서 영화 <이층의 악당>만 볼 수 있는 예매권(1인 2매)가 있는데, 저는 영화를 관람한 관계로 이웃분께 드리려고 합니다. 댓글 남기시는 이웃분 중 영화를 아직 관람하지 못하신 분은 비밀댓글로 메일주소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