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자(母子)


"어머니가 조개를 잘 드세요. 조개 잡아 드리려고..."

" 우리 아범 오길 바라고...우리 아범 오나해서..."

"옛날에 조개 캐서 드셨는데, 요즘은 활동을 못하셔서 조개 캐시기가 힘들잖아요.
 조개 캐서 드리면 잘 드시겠네..."

2008년 만났던 당시 90세가 넘은 노모와 70세가 넘은 아들.
홀어머니의 머리까지 감겨 줄 정도로 효성이 지극하셨는데,
아내보다 어머님을 더 먼저 생각하고, 그 지극한 효심때문에 
사모님하고 말다툼 하신 적도 많다고 합니다.






아직도 저만 보면 물가에 내 놓은 아이 같다고 하시는 나의 어머님도
70세가 넘은 아들을 기다리는 노모의 마음과 같겠지요.

쉬운 듯 하면서 어려운 효도
어려운 듯 하면서 쉬운 효도.

지금 어머님께 전화 한 통 하세요.
  • Favicon of http://lalawin.com 라라윈 2010.06.27 23:30

    아직은 어려움이 더 크게 느껴지는데...
    언젠가 어려운 듯 하면서도 쉽다는 말도
    와 닿는 날이 있겠죠......

  • Favicon of http://sadthink.tistory.com 여울 2010.06.28 01:01

    얼마전 저희 어머님이 이런 말씀을 하시더군요.
    "자식은 나이를 먹고 결혼을 하고 아이의 아버지가 되어도
    그래도 내 아이라고..."

  • Favicon of http://italy.thesiswritingservice.com/order-winning-essays-from-professional-w.. writing essays 2012.08.29 16:59

    아름다운 소식은, 우리가 정보를 유지 주셔서 감사합니다. 미국의 2 + 년 체류 후 드디어 몇 일 동안 니스에 돌아가는 중이에요, 난 정말 많은 것이 변했습니다이고, 아직 많은 동일하게 유지 (이것은 내가 블로그를 쓴 일처럼). 여행이 라 procahine fois 경우 아마도 우리는 만날 기회를 갖게됩니다.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