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3월 27일.

오늘은 평균 수면시간, 5시간 30분을 채우지 못하고 눈을 떴습니다. 

요즘 그러합니다. 

 

아침 일찍 집을 나섰습니다. 

출근길이 늘 그렇듯, 안양천으로 향했습니다.

 

어제 비가 내려서 그런지, 이른 아침 공기가 맑습니다. 

벚꽃이 벌써 자태를 드러냅니다. 

아침 산책이 행복감을 선물합니다. 

 

며칠 전, 안양천에서 왜가리의 울음소리를 직접 듣고나서 틈날 때 마다 기록하기로 다짐했습니다. 

오늘 아침에도 안양천으로 향한 이유가 바로 이 녀석 덕분입니다. 

 

 

 

 

 

며칠 전 꼴찌TV에서

왜가리의 울음 소리 들으셨죠?

못 들으신 분을 위해 다시 소환합니다.

 

 

왜가리가 안양천에 나타나면 주변 물고기들의 움직임이 분주해 집니다.

덩치 큰 잉어들이야 걱적이 없지만,

문제는 어린 치어들입니다.

 

 

왜가리 녀석 신경이 곤두섰습니다.

약육강식의 자연

저는 이곳을 우리 동네 수족관이라고 부릅니다.

 

 

 

왜가리의 먹이 사냥은 무척 신중합니다. 

충분히 기다립니다. 

 

목표물이 사정거리에 들어오면 잽싸게 부리를 물에 박습니다. 

안양천의 스나이퍼라고 별명을 지었습니다. 

 

왜가리의 생생한 먹이 사냥 현장, 

꼴찌PD의 잉여 다큐멘터리! 내셔널 꼴찌오그라피에서 확인하세요. 

 

kkolzzipd@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