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7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었다. 

평소 전화연락이 많지 않던 친구의 이름이 휴대폰에 떴다. 


"뭐해~?" 

"응~ 일하지..." 


무미건조한 인사다. 


"바쁜 척 하기는...." 

"바쁘지는 않아"


친구는 뜻밖의 제안을 했다. 


"독일 가자!"

"뭐? 언제...?

"내일" 


출발 하루 전에 독일 가자니, 

장난인 줄 알았다. 

 


장난이 아니었다.

기회였다. 


늘 독일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우선은 맥주 때문이었고,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문화 예술의 나라. 

어떤 상황이라도 제안을 거부할 이유가 없었다. 


뜻밖의 출장이 됐다. 


사진촬영이 주 업무가 될 듯 싶다. 

자신감을 갖되, 겸손하고 무탈하게. 

그리고, 무엇보다 느낌있게!~ 


알 이즈 웰


2018.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