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낙서] 어김없이 4월 벚꽃

노래로 말하는 사람... 

싱어송라이터 백자의 노래 <어김없이>라는 곡을 듣다가,

스친 단상이 있어서 


출근길 

조금 돌아서 걷기 시작했습니다. 


가방 안에서 카메라를 꺼냈습니다. 

그리고 낙서를 합니다. 



 

어김없이 4월,  

벚꽃은 다시 피었다. 





비바람 불면 

이내 질 벚꽃이지만,


치유되지 않을 상처는 

언제 지려나. 






또 다시 4월이면 

어김없이